'김부겸 총리' 시대 시작…국민 통합·지역발전 탄력 받나

임명동의안 국회 통과…국민의힘 불참. 與 단독 표결 '정국 급랭'
장관 청문보고서도 강행 처리…여야 '강대 강 대치' 국면으로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가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가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경북 상주 출신인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에 대한 임명동의안이 13일 밤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지난달 16일 문재인 대통령이 지명한 지 27일 만이다.

김 총리는 14일 오전 8시 30분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는 것을 시작으로 공식 업무에 들어간다. 국민통합과 협치, 국가균형발전이 탄력을 받을지 주목된다.

김 후보자 임명동의안은 이날 본회의에서 더불어민주당 주도로 무기명 표결에 부친 결과, 176명 출석에 찬성 168표, 반대 5표, 기권 1표, 무효 2표로 가결됐다. 국민의힘은 피켓 반대 시위를 벌이다 표결이 시작되자 퇴장했다.

국회 김 후보자 인사청문특별위원회는 지난 6~7일 진행됐지만 국민의힘의 반대로 인사청문경과보고서를 채택하지 못했다. 박병석 국회의장 주재로 이날 윤호중 더불어민주당·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차례 회동해 논의했으나 불발되자 박 의장이 본회의에 인준안을 직권 상정했다.

앞서 박준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는 13일 스스로 물러났다. 박 후보자는 이날 "해수부 장관 후보자로서의 짐을 내려놓고자 한다"며 자진 사퇴했다. 박 후보자는 주영 한국대사관 공사참사관으로 재직하던 당시 그의 부인이 도자기를 다량 구매한 뒤 '외교관 이삿짐'으로 반입하면서 밀수 등 논란에 휩싸였었다.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의 청문보고서가 인사청문특위에서 채택되지 않은 가운데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에서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와 의원들이 김 총리 후보자 임명동의안 처리에 나선 더불어민주당을 규탄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의 청문보고서가 인사청문특위에서 채택되지 않은 가운데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에서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와 의원들이 김 총리 후보자 임명동의안 처리에 나선 더불어민주당을 규탄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 총리 후보자 국회 인준과 박 후보자가 자진 사퇴한 가운데 문 대통령이 국회에 '14일까지'라는 시한을 달아 인사청문 경과보고서 재송부를 요청한 만큼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 임명을 이르면 14일 강행할 것이란 전망에 무게가 실린다.

국회 과학기술정보통신위원회와 국토교통위는 김 총리 인준안 통과 뒤 상임위를 열어 야당의 반발 속에 임·노 후보자 청문보고서를 채택, 사전 교통정리를 마쳤다.

국민의힘은 "민주당은 청와대 거수기 역할을 해 '꼭두각시' 국무총리를 탄생시키는 최악의 조연으로 전락했다"고 강력하게 반발하고 나서 정국이 강(强) 대 강(强) 대치 국면에 접어들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