헌정 첫 'TK 총리-부총리' 기대감…차기 부총리 구윤철 유력 거론

차기 경제부총리후보로 具 국무조정실장 유력
정부 국정 쇄신 키워드 맞춰…김부겸 부임 후 교체 가능성
청문회·정책 연속성 변수도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가 16일 오후 서울시 종로구 임시 사무실이 마련된 금융연수원에 직접 운전하고 와서 차에서 내린 뒤 구윤철 국무조정실장의 안내를 받아 건물로 들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가 16일 오후 서울시 종로구 임시 사무실이 마련된 금융연수원에 직접 운전하고 와서 차에서 내린 뒤 구윤철 국무조정실장의 안내를 받아 건물로 들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대구경북(TK) 출신 구윤철 국무조정실장이 차기 경제부총리 유력 후보로 거론되면서 지역민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문재인 정부의 마지막 국무총리와 경제부총리가 모두 TK출신으로 채워진다면 헌정 사상 처음으로 'TK 총리-경제부총리' 체제가 만들어지는 것이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8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 주재를 시작으로 총리 직무대행 임무를 공식적으로 시작했다.

김부겸 신임 총리가 자리를 잡는 5월까지 약 한 달간 정책 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한 것이다.

홍 부총리는 4·16 개각 대상에서 제외됐으나, 현재로선 조건부 유임 성격으로 보는 시각이 지배적이다.

이에 '국정 쇄신'이라는 개각 키워드에 맞춰 김부겸 신임 총리 부임 후 교체 가능성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관가에서는 차기 부총리 유력 후보로 구윤철 실장이 가장 가까이 다가선 것으로 보고 있다.

애초 부총리 유력 후보군 가운데 노형욱 전 국무조정실장이 신임 국토부 장관으로 내정되면서 구 실장의 중용 가능성은 더욱 높아졌다는 분석이다.

이와 함께 4·7 재·보궐선거 참패의 후폭풍을 잠재우기 위한 극약처방으로 TK인사들을 전격발탁해 지역통합 의지를 부각하는 동시에 인적쇄신의 임팩트를 남기는 카드를 고려할 수 있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구윤철 국무조정실장 구윤철 국무조정실장

다만 은성수 금융위원장과 고형권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대사도 여전히 후보군에 남아 있고, 일각에서는 홍 부총리가 현 정부와 마지막을 함께 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는 관측도 있다.

4·16 개각 관련 청문회에서 낙마하는 인사가 나오는 등의 돌발 상황이 발생하면 경제부총리 교체 없이 현 정부를 마무리할 수도 있다는 얘기다.

정치권 한 관계자는 "후임 부총리가 재임할 시간이 상당히 짧은데 정책 연속성 문제도 고려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며 "민심이반을 반전시키기 위한 인사 교체 카드로 TK의 상징성을 고려할 순 있어도 이러한 의미 부여가 분위기를 얼마나 반전시킬지 의견이 갈리지 않겠나"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