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 소통왕' 이재명, 일주일째 감감무소식…왜?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지난 10일 경기아트센터에서 열린 제주 4·3 제73주기 추념식에서 개회사를 하고 있다. [경기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연합뉴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지난 10일 경기아트센터에서 열린 제주 4·3 제73주기 추념식에서 개회사를 하고 있다. [경기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연합뉴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4.7 재보선 참패 이후 일주일째 SNS 활동을 하지 않고 있어 관심이 쏠리고 있다.

평소 거의 매일 SNS를 통해 현안에 대한 의견을 쏟아내고, 정치인들을 향한 저격(?)도 서슴치 않던 이 지사가 SNS 활동을 일주일이나 멈춘 것은 이례적이기 때문이다.

이 지사는 재보선 다음날인 지난 8일 페이스북에 "준엄한 결과를 마음 깊이 새기겠다. 당의 일원으로서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며 "국민께 더 가까이 다가가고, 더 절박하게 아픔을 나누고, 문제 해결을 위해 더 치열하게 성찰하겠다"는 전한 뒤 일주일째 새로운 글을 올리지 않고 있다. 이같은 이 지사의 SNS 활동 중단은 도지사 취임 이후 처음이다.

더불어민주당의 재보선 참패 이후 선거를 진두지휘했던 이낙연 전 대표의 책임론이 대두되고, 이에 따라 이 지사의 독주 체제가 되며 향후 행보에 대한 고민이 깊어진 것이 SNS 침묵의 배경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정치권 관계자는 "재판 과정에서도 SNS를 통해 소통해온 이 지사인 만큼 이번 침묵을 단순하게 볼수는 없다. 선거 결과에 대해 고민하고 행보를 결정하는데 시간이 걸리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지난 13일 민주당 당대표 선거에 나선 우원식·홍영표의 방문을 받고 "왕조시대에도 왕이 국민을 두려워했다. 그러므로 국민 주권국가에서 국민들을 두려워해야 한다. 당이 새롭게 거듭나야 한다"고 쇄신안을 주문했다.

또 두 의원에게 거듭 "국민들을 두려워해야 한다"고 강조해 현 상황을 엄중하게 보고 있음을 가늠케 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