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목격' 주장 생태탕집 아들, 기자회견 취소 "해코지 당할까봐…"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가 4일 오후 서울 광진구 아차산역 앞에서 열린 '청년마이크' 현장을 방문,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가 4일 오후 서울 광진구 아차산역 앞에서 열린 '청년마이크' 현장을 방문,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의 내곡동 당 관련 의혹이 생태탕집 방문을 둘러싼 진실공방으로 번지고 있는 가운데 식당 주인의 아들 A씨가 5일 자청 했던 기자회견을 취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그분들에게서 해코지 당할까봐 두려워서 못하겠다"고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주변에서도 다 말리고 있다"고 연락한 것으로 전해졌다.

당초 A씨는 5일 오전 서울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15년 전 오 후보 방문 당시 정황을 공개할 예정이다.

서울 서초구 내곡동에서 생태탕 식당을 운영하던 황모씨의 아들 A씨는 "어머니를 설득해 오 후보가 생태탕을 먹으러 왔다는 사실을 언론에 밝혔는데 마치 거짓말쟁이가 된 것 같은 지금 상황에 화가 난다"며 "신용카드 단말기를 업체로 가져가 결재내역까지 모두 받아오겠다. 이날 기자회견을 열어 명명백백히 사실을 밝히겠다"고 한겨례와의 전화통화에서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지난 3일 '일요시사'의 취재에 따르면 생태탕 집 주인 황 모씨는 "난 주방에서만 일했다", "오래전 일이라 기억이 안 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