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검찰원로가 전한 윤석열 행보…"당분간 정치권 거리두고 '檢 지키기'"

중대범죄수사청법 저지 집중
거악척결(巨惡剔抉) 중 경험한 외압 폭로 가능성도 검토한 듯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7일 오전 서울 서초구에 위치한 부인 김건희 씨가 운영하는 전시기획사 코바나컨텐츠에서 나와 엘리베이터에 탑승해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7일 오전 서울 서초구에 위치한 부인 김건희 씨가 운영하는 전시기획사 코바나컨텐츠에서 나와 엘리베이터에 탑승해 있다. 연합뉴스

지난 4일 전격 사퇴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당분간은 정치권과 거리를 두고 여권이 밀어붙이고 있는 중대범죄수사청법 제정 반대운동에 집중할 것으로 알려졌다. 바람 앞의 촛불 신세인 '친정'부터 살려놓고 자신의 미래를 도모하겠다는 판단을 한 것으로 보인다.

구체적으로 그동안 윤 총장이 이른바 거악척결(巨惡剔抉) 수사과정에서 경험한 검찰을 향한 정권 차원의 겁박과 재계 총수 등 거물급 인사들의 유전무죄(有錢無罪) 시도 등을 국민 앞에 낱낱이 고발하면서 정권과 금권으로부터 독립된 수사기관의 존재 이유를 설득하는 행보에 나설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정치권에선 윤 전 총장을 축으로 야권 정계개편은 다소 늦어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윤 전 총장의 검찰 선배인 한 검찰 원로인사는 7일 매일신문과의 통화에서 "윤 전 총장은 '검찰이 살아야 나라가 산다'는 확고한 철학을 갖고 있고, 지금 검찰이 절체절명의 위기인 점도 잘 알고 있다"며 "검찰 내부에서의 저항에 한계를 절감하고 사퇴했기 때문에 앞으로도 좌고우면하지 않고 '검찰 지키기'에 집중하겠다는 의중을 전해왔다"고 말했다.

윤 전 총장은 입길에 오르는 상황을 최소화하기 위해 정치권과는 거리를 두는 방식을 선택할 것으로 알려졌다. 코로나19 방역상황을 고려하면 자신의 SNS를 통한 소신 피력이나 언론과의 인터뷰 등을 통한 여론전이 유력하다.

특히 이 검찰 원로인사는 "최근 윤 전 총장과 식사를 함께했는데 윤 전 총장이 중대범죄수사청 설치에 따른 검찰 무력화와 대응방안에 대해 상당히 공부가 돼 있다는 느낌을 받았다"며 "필요에 따라선 본인이 역대 정권의 대통령과 국가정보원장은 물론 재벌 총수까지 수사하면서 느낀 검찰독립의 필요성을 구체적인 사례를 들며 국민에게 직접 설득하는 방안도 고민하고 있더라"고 전했다.

7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앞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응원하는 화환들이 세워져 있다. 한편 조남관 검찰총장 직무대행은 8일 오전 윤 전 총장 사퇴 후 첫 전국고검장 회의를 주재한다. 연합뉴스 7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앞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응원하는 화환들이 세워져 있다. 한편 조남관 검찰총장 직무대행은 8일 오전 윤 전 총장 사퇴 후 첫 전국고검장 회의를 주재한다. 연합뉴스

정치권에서 "한 6개월 정도 외국에 나가 있으면서 바람도 쐬고 견문도 좀 넓히는 시간을 보내다 보면 '검찰물'도 빠지고 앞으로 정치 행보를 하기에도 좋지 않겠느냐"는 제안이 있었지만, 윤 전 총장이 '그렇게 한가한 때가 아니다'라고 일축했다는 얘기도 전해진다.

이에 따라 당장 4·7 재보궐선거 후 전개될 야권의 정계개편 소용돌이 속에 윤 전 총장이 등장하는 시기는 예상보다 다소 늦어질 것으로 보인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