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은 언제 맞나요?" 묻는 文에 정은경 "순서 늦게 오길"…무슨 의미?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예방 접종을 참관하기 위해 서울 마포구보건소를 방문해 접종대상자를 기다리며 정은경 질병관리청장과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예방 접종을 참관하기 위해 서울 마포구보건소를 방문해 접종대상자를 기다리며 정은경 질병관리청장과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대통령에게는 언제 기회를 줍니까?" "순서 늦게 오길…."

첫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이뤄진 26일 문재인 대통령의 질문에 대한 정 청장의 이같은 답변은 어떤 의미일까.

문 대통령은 이날 정 청장 등과 함께 서울 마포구 보건소를 찾아 코로나19 백신 첫 예방접종이 이뤄지는 모습을 참관했다.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정 청장에게 "우리 청장님은 언제 접종하냐"고 물어본 뒤 이어서 "대통령은 언제 맞지요"라고 물었다. 분위기를 풀어보고자 하는 문 대통령 특유의 질문에 참석자들이 웃었다.

곁에 있던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이 정 청장에게 "청장님이 대답을 잘하셔야 할 것 같다"고 거들자 정 청장은 "순서가 좀 늦게 오시기를…"이라고 짧고 굵게 답했다.

정 청장의 이같은 답변은 '대통령이 백신을 좀 늦게 맞아야 한다'는 의미로 들리는데, 늦게 맞으면 현재 논란 중인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대신 화이자 혹은 모더나·노바백스·얀센 백신을 맞을 가능성이 높다.

앞서 보수 야권에서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에 대한 국민 불안감을 불식시키고자 문 대통령이 1호 접종을 받아야 한다고 요구한 바 있다. 이에 여권에서 "국가 원수가 실험 대상이냐"는 등의 발언으로 맞받아치면서 논란이 되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올해 69세(만 68세)로, 국내에선 현재 65세 이상 연령에 대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접종하지 않고 있다. 즉 방역당국의 방침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 대상자가 아닌 셈이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정 청장의 답변과 관련해 "문 대통령은 국민이 백신에 대해 불안감을 느낄 경우 먼저 접종에 나설 생각이었다"며 "정 청장의 언급은 국민이 불안해하는 일이 벌어지지 않기를 바란다는 뜻"이라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문 대통령의 접종 시기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시스템에 따라 적절한 때에 접종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백신 접종 참관 뒤 SNS에 글을 올려 "국민들께 일상 회복이 멀지 않았다는 희망을 전해드린다. 접종 과정이 모든 국민께 신뢰를 주기 충분했고 사후 관리도 안심이 된다"며 "회복하고 도약하는 봄이 다가왔다. 조금만 더 방역의 끈을 팽팽하게 당겨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