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방역조치 두고 대구시 '경고'…권영진 '유감'

정세균 국무총리가 18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18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17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대구·경주시가 중대본과 협의 없이 지난 16일 다중이용시설의 영업시간을 정부안(오후 9시)보다 2시간 늘리기로 한 데 대해 엄중히 경고했다. 이에 대해 권영진 대구시장도 중대본을 향해 '유감스럽다'고 항변했다.

18일 정부관계자에 따르면 전날 오후 중대본 회의에서 정 총리가 대구시가 독자적으로 다중이용시설의 영업시간을 밤 9시에서 11시로 연장 한 것에 대해 경고했다.

정 총리는 중대본 회의를 마친 뒤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을 따로 만나 "행안부 소관인 지자체가 중앙정부와 철저한 협력 아래 방역대책을 시행하도록 주의를 기울여달라"고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구시와 경주시는 16일 정부의 코로나19 방역대책 연장에 대한 발표가 나오자 노래연습장과 실내체육시설, 음식점 등 다중이용시설 영업금지 시간을 오후 9시까지인 정부안 보다 2시간 더 늘려 오후 11시까지 영업 가능하도록 했다.

이 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17일 중대본 회의에서 다른 지자체들이 문제를 제기했다.

대구시만 밤 11시까지 시설 운영을 연장하면 인근 지역에서 인구가 몰리는 현상이 발생할 수 있고, 감염자 발생 시 타시도로 코로나가 확산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왔다.

이 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대구시와 경주시는 17일 오후 늦게 당초 지침을 변경해 정부안을 다시 따르기로 했다.

이후 권영진 대구시장은 페이스북을 통해 "대구시는 정부가 정한 절차와 지침을 충실히 따라 결정했고 경북도와도 협의했다"라며 "이런 사정을 알고 있을 중대본 실무자가 대구시에 대해 주의니 유감이니 하는 납득할 수 없는 표현으로 마치 대구시가 중대본과 엇박자를 낸 것처럼 발표한 것에 심히 유감스럽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