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이 "여건 성숙되면 시진핑 방한 성사될 것"

코로나 통제돼야 시진핑 방한 가능할 것이라 시사
"세계에는 미국만 있는 것 아냐…중한 간 전방위적 협력해나가야"

26일 서울 종로구 외교부를 방문한 왕이 중국외교부장이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회담하기 전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26일 서울 종로구 외교부를 방문한 왕이 중국외교부장이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회담하기 전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왕이(王毅)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26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방한에 대해 "여건이 성숙하자마자 방문이 성사될 수 있을 것이라 믿는다"고 말했다.

왕 부장은 이날 외교부 청사에서 강경화 장관과 회담을 마친 뒤 취재진과 만나 "지금 양측이 해야 하는 것은 방문의 여건을 조성하는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왕이 부장은 '성숙된 조건이 무엇인지'를 묻는 질문에는 마스크를 가리키면서 코로나19 상황이 통제돼야 가능하다는 뜻을 전했다.

왕 부장은 "문재인 대통령이 여러 차례 시 주석의 한국 국빈 방문을 따뜻하게 초청해주신 것에 대해 감사드린다"며 "이것은 한국 측의 중한관계에 대한 높은 중시, 그리고 중한관계를 심화하는 것에 대한 적극적 의지를 보여준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번 방한이 이중 경쟁 구도 속에서 미국 견제하는 차원이라는 해석에 대해서는 "세계에 미국만 있는 것은 아니다. 세계 190여개 나라가 있다"며 "이 나라는 모두 독자적이고 자주적인 나라다. 이 중에서 중한도 포함돼 있다. 중한 양국은 가까운 이웃으로서 친척처럼 자주 왕래하고 자주 방문해야 한다"고 답했다.

그는 한중 협력을 강화해야 한다면서 "특히 지금 방역 협력, 경제·무역 협력, 그리고 지역의 안정을 지키기 위한 협력, 한반도 문제의 평화적 해결을 위한 협력, 그리고 함께 다자주의와 자유무역을 수호하기 위한 노력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왕 부장은 "지금 이 단계에서 해야 하는 것은 중한 FTA(자유무역협정) 2단계 협상을 조속히 추진하는 것"이라며 "중한 간에 해야 할 일들이 많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우리는 다 포괄적으로 고려하고 토론하고 논의해나갈 수 있다"며 "중한 양국은 전략적 협력 동반자로서 전방위적으로 조율 협력해나가야 한다"고 밝혔다.

이날 회담은 당초 오전 10시에 시작될 예정이었으나 왕 부장이 늦게 나타나면서 25분가량 늦게 시작됐다. 회담은 11시 55분까지 1시간 30분가량 진행됐다.

왕 부장은 외교장관 공관에서 강경화 장관과 오찬을 한 뒤 오후에는 청와대를 찾아 문재인 대통령을 예방할 계획이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