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文 대통령·與 협치 의지 있나…野 들러리 여겨"

朱 원내대표 매일신문과 인터뷰…"국민의 힘으로 윤미향 퇴출해야"
"대구경북 행정통합찬성...장점 많다" 통합 뒷받침 나설 듯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대구 수성갑)는 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관 통합당 원내대표실에서 매일신문과 인터뷰를 갖고 지난달 28일 청와대에서의 문재인 대통령 회동과 관련, "협치에 대한 생각은 있지만 협치를 진정하게 받아들이고 있는지에 대해서는 의구심을 갖는다"고 했다. 독단적으로 국회를 운영하겠다는 의사를 굽히지 않고 있는 여권은 물론, 이를 방관하고 있는 청와대에 대해서도 비판의 화살을 날린 것이다.

주 원내대표는 "자리를 만들고 그 자리 이후엔 상대 주장을 받아들여야 하는데 (지금 행태는) 상대를 들러리로 생각하는 것"이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에 대해서는 "겉으로는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을 위하고 이 문제를 제기하는 것처럼 하면서 속으로는 자기 장사를 하며 할머니들을 이용한 것"이라며 "민주당도 윤 의원을 옹호하면서 위안부 할머니를 매도하고 있는데 이른바 엎어치기다. 민주당 정권의 이런 실체를 국민들이 알아야 한다. (윤미향은) 국민의 힘으로 퇴출운동을 하는 방법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민주당이 한명숙 전 국무총리의 뇌물수수사건 재심을 주장하고 있는 것에 대해서도 판사 출신인 주 원내대표는 "대한민국 사법질서를 완전히 흔드는 일이다. 아주 위험한 발상"이라고 지적했다.

통합당의 현재 상황과 관련, "지리멸렬이라는 말이 가장 정확한 말이다. 저변에 흐르는 패배의식도 문제"라고 진단한 뒤 김종인 비대위원장과 원팀을 이뤄 당의 쇄신을 반드시 이뤄내겠다는 강한 의지를 드러냈다.

주 원내대표는 대구경북 행정통합 논의에 대해 "찬성한다. 대구경북이 통합하면 여러 가지 장점이 있다. 지역 간 갈등을 쉽게 해결할 수 있고 지역의 가치도 높일 수 있다"며 적극 추진 의사를 밝혔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