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민주당, 다수의 힘으로 일방적으로 밀어붙여"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회 1일 첫 회의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1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여당과의 개원 협상에 관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1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여당과의 개원 협상에 관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21대 국회 원 구성 협상에 대해 "더불어민주당이 국회법대로 하자는 건 다수의 힘으로 일방적으로 하겠다는 의사로 볼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1일 국회 본관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국가적 위기에 상생과 협치로 국정과제 하나하나를 신속히 처리해도 부족한 데 일방적으로 밀어붙이면 그 책임은 민주당에 있고, 후유증은 고스란히 국민에게 돌아간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또 "지난 금요일 양당 원내대표, 정책위의장 4명이 두 시간 넘게 저녁을 하며 원 구성 협상을 했다. 저희들은 의원 비율에 따라 상임위원장을 11:7로 비율로 나눠야 한다고 했고, 민주당에서 강한 반발은 없었다"며 "그래서 저희들은 11:7 비율은 (민주당이) 어느 정도 받아들이는 걸로 판단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은) 법사위와 예결위는 내줄 수 없다고 했다"며 "지금 177석으로서 168석 넘으면 전 상임위 모두 민주당이 다수기 때문에 기존과 다르다는 주장을 폈다"고 말했다.

이어 "전 상임위를 가져간다는 말을 (직접) 하지 않았지만 법사위와 예결위를 내줄 수 없다고 주장한 것"이라며 "(민주당은) 법에 규정된 6월 5일 개원을 지켜달라고 요구했고, 합의되지 않으면 일방적으로 할 수 있다는 뜻을 밝혀왔다"고 했다.

주 원내대표는 "개원 협상은 의장단뿐 아니라 상임위 배분까지 끝난 다음에 하는 게 관례이며, 의장만 먼저 선출하는 데 동의할 수 없다는 점을 분명히 밝혔다"며 "이는 민주당이 야당일 때부터 지금까지 늘 그렇게 해왔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회의에서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오늘 비대위 첫 회의에서 어떤 특별한 메시지는 발표하지 않겠다"면서도 "우리 비대위를 통해 미래통합당이 앞으로 진취적인 정당이 되도록 만들겠다"고 밝혔다.

이어 "코로나 사태로 일단은 국민 건강을 지키는 데 비교적 성공했다고 보지만 이로 인해서 경제, 사회 제반의 사항들이 아주 엄중하게 다가오고 있다"며 "코로나 사태에서 단순하게 코로나 방역이라는데 급급할 게 아니라 경제, 사회에 미치는 상황에 대해서 내놓을 수 있는 방향으로 정부가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미래통합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1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왼쪽은 주호영 원내대표. 연합뉴스 미래통합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1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왼쪽은 주호영 원내대표. 연합뉴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