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미향 '의원' 퇴출 국민운동 나선 통합당

21대 국회 임기 시작 후 첫 주말인 31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윤미향 의원실 앞에 짐이 놓여 있다. 연합뉴스 21대 국회 임기 시작 후 첫 주말인 31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윤미향 의원실 앞에 짐이 놓여 있다. 연합뉴스

미래통합당이 정의기억연대(정의연) 회계 부정 의혹 등을 받는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에 대해 '국민 퇴출 운동'에 나서기로 하면서 이제 막 개원한 21대 국회가 시작부터 요동치고 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지난 30일 조계사에서 열린 '부처님오신날 법요식'에 참석한 뒤 기자들과 만나 "검찰 수사가 부족하다면 국정조사와 함께 국민이 나서서라도 국회의원 퇴출 운동을 벌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전날 열린 윤미향 의원의 해명 기자회견을 두고는 "진땀만 뻘뻘 흘리면서 자기주장만 늘어놓은 것으로 의혹 소명이 전혀 되지 않았고 오히려 확장한 것 같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의혹에 대해) 우리는 이해할 수 없다. 민주당 지도부가 왜 그렇게 감싸고 도는지 더더구나 이해할 수 없다"며 "국민들이 윤미향 같은 분을 국회의원으로 인정하겠나. 지금 진행되는 수사가 조속히 마무리돼 진상을 명명백백히 밝혀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반면 민주당은 검찰 수사를 지켜보자며 윤 의원 엄호 기조를 이어갔다. 민주당 지도부에서는 윤 의원을 둘러싼 각종 의혹 중 위법행위로 드러난 것은 없다고 판단하는 것으로 보인다.

31일 김태년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본인 나름 열심히 최선을 다해서 소명한 것으로 안다"며 "검찰 수사는 빠른 시일 내 이뤄질 수 있을 것이라 본다. 책임 있는 기관에서 일을 진행하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통합당이 윤 의원 의혹에 대해 국정조사를 추진하겠다고 언급한 데 대해서는 "국정조사 대상이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이낙연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장도 지난 30일 윤 의원과 관련해 "검찰 수사가 신속하고 정확하게 이뤄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윤 의원이 21대 국회 개원과 함께 지난 30일부터 임기를 시작하면서 검찰의 소환 조사 시기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윤 의원은 임기 시작 하루 전날 가진 기자회견에서 "검찰에서 아직 소환 요청을 받진 않았다"면서도 "(소환 요청이 오면) 피할 생각이 없다. 앞으로 검찰 수사 과정이나 그에 따르는 모든 책임에 성실하게 임할 것"이라며 자진 출석 의사를 밝혔다.

정의연과 윤 의원을 수사하고 있는 서울서부지검 형사4부(부장 최지석)는 수사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앞서 검찰은 정의연 사무실과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의연 전신) 주소지인 전쟁과여성인권박물관, 평화의 우리집(마포 쉼터)을 압수수색해 확보한 부동산 거래 관련 자료와 계좌 입출금 내역 등을 들여다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