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윤미향, 국민이 나서서 퇴출운동 벌여야"

이낙연 "검찰수사 신속하게 이뤄지길"

30일 종로구 조계사에서 열린 부처님오신날 법요식에서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오른쪽)와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나란히 합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30일 종로구 조계사에서 열린 부처님오신날 법요식에서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오른쪽)와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나란히 합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에 대해 "검찰 수사가 부족하다면 국정조사와 함께 국민이 나서서라도 국회의원 퇴출 운동을 벌여야 한다"고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30일 조계사에서 열린 '부처님오신날 법요식'에 참석한 뒤 기자들과 만나 "어제 윤 의원의 기자회견은 진땀만 뻘뻘 흘리면서 자기주장만 늘어놓은 것으로, 의혹 소명이 전혀 되지 않았고 오히려 확장한 것 같다"며 이같이 말했다.

전날 윤 의원은 전날 기자회견을 열고 개인계좌 모금, 딸 유학비 논란 등 관련 의혹에 대해 모두 부인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해할 수 없는 일은 민주당 지도부가 왜 그렇게 감싸고 도는지 알 수 없다"며 "우리 국민들이 윤미향 같은 분을 국회의원으로 인정하겠냐. 지금 진행되는 수사가 조속히 마무리돼 진상을 명명백백히 밝혀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원구성과 관련해선 "민주당은 자기들 주장대로 할테니 그냥 따라오라는 이야기"라며 "야당의 존립근거를 없애는 말이다. 우리도 국회법 날짜를 지키기 위해 노력하겠지만, 민주당의 일방 요구에 응하기 어렵다"고 못박았다.

일각에서 거론되는 당명 변경 가능성에 대해선 "당명 혹은 당 색깔도 필요하다면 모두 바꿀 준비가 돼 있다"며 "그러나 실질이 바뀌지 않고 당명만 바뀐다고 바뀌는 게 아니기 때문에, 모든 개혁의 마지막에 결정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법요식에 함께 참석한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장은 윤미향 의원의 기자회견을 어떻게 봤느냐는 질문에 "검찰 수사가 신속하고 정확하게 이뤄지길 바란다"고 답했다.

김태년 민주당 원내대표는 법요식에서 주호영 원내대표와 별도로 이야기를 나누진 않았다며 31일 기자회견에서 여러 현안에 대한 입장을 밝히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