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황교안 겨냥 "악성 포퓰리즘 부화뇌동 하다니"

통합당, 재난지원금 전 국민 지원 두고 당내 분란 노출

미래통합당 유승민 의원이 7일 오전 대전 유성갑에 출마한 장동혁 후보 선거사무소에서 장 후보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래통합당 유승민 의원이 7일 오전 대전 유성갑에 출마한 장동혁 후보 선거사무소에서 장 후보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래통합당 후보들의 선거 유세를 적극적으로 돕고 있는 유승민 의원(대구 동을)이 황교안 통합당 대표의 '전 국민에 50만원 재난지원금 지급' 주장과 관련, 7일 "악성 포퓰리즘의 공범이 될 수 없다"고 정면 비판하고 나서면서 투표일을 코앞에 두고 통합당에 또 다른 악재로 작용하고 있다.

경제학자 출신으로서 보수정당에 오래 몸담았던 유 의원이 보수정당의 정체성이자 간판이라 할 수 있는 '작은 정부·건전 재정'을 강조한 발언으로 보이지만 당내 분란 상황을 고스란히 노출시킨 것이어서 파장이 예상된다.

황 대표가 당내 의견 수렴 과정을 제대로 거쳤는지에 대한 물음도 나오고 있어 황 대표 역시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는 지적도 나온다.

유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문재인 정권의 포퓰리즘을 비난해왔던 우리 당의 대표가 5일 '전 국민에게 50만원씩 주자'고 나왔다. 누구는 받고 누구는 못 받는 문제로 골머리를 앓던 민주당은 이때다 하고 자기들도 전 국민에게 지급하겠다고 나섰다. 모두 선거를 앞두고 국민의 돈으로 국민의 표를 매수하는 악성 포퓰리즘"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이런 정책을 가장 앞장서서 막아야 할 정당은 건전 보수정당이다. 그런데 건전 보수정당을 자임하는 미래통합당이 악성 포퓰리즘에 부화뇌동하다니 참으로 안타까운 일"이라며 황 대표를 직접 겨눴다.

그는 통합당과 범여권 대부분의 정당이 "국가혁명배당금당을 닮아가고 있는 것"이라고도 표현하면서 "아무리 급해도 원칙을 세워서 한정된 재원을 사용해야 한다. 긴급재난지원금의 경우 기획재정부의 원안으로 여야 모두 돌아갈 것을 제안한다"고 밝혔다.

그는 기재부 원안에 대해 "선거 직후 2차 추경으로 소득 하위 50%에게 지원금을 하루속히 지급하자는 것"이라며 "이 정도의 대책으로 저소득층의 경제적 고통을 덜어주기에 부족하다고 판단되면 3차 추경에서 지원금과 범위를 확대할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황 대표는 유 의원의 발언에 대해 직접적인 반박을 하지 않았지만 7일 또다시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전 국민 50만원(가구당 200만원) 하루라도 빨리 지급해야 한다"고 거듭 주장했다. 유 의원의 발언을 무시하겠다는 의도로 읽힌다.

한편 김종인 통합당 총괄 선거대책위원장은 유 의원의 '포퓰리즘' 발언에 대해 불편한 기색을 숨기지 않으면서 "왜 그런 얘기를 했는지 이해 안 된다"고 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강원 춘천시 강원도당에서 열린 선거대책회의가 끝난 뒤 기자들에게 "왜 그런 표현을 갖다 썼는지 본인한테 가서 물어보세요"라며 이 같이 말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