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중남' 이재용 vs 곽상도…환부 찌르는 공방전

5일 TV토론회…이 "긴급생계자금 선심성이라며 혼선만 부추겨"
곽 "대구 고통받을 때 문 대통령 짜파구리 먹으며 파안대소"
곽 "현 정부 불법 의혹" 제기…이 "신천지와 관계 등 같은 의혹"

(왼쪽부터) 이재용, 곽상도 후보 (왼쪽부터) 이재용, 곽상도 후보

대구 남구선거관리위원회 주관으로 5일 열린 TV토론회에서 이재용·곽상도 여야 후보들이 서로 환부를 찌르며 날 선 공방을 이어갔다.

선공은 이재용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날렸다. 그는 "코로나19 사태에 대해 정부는 잘하고 있으나 지역의 미래통합당 세력은 대구시 긴급 생계 자금조차 선심성이라며 국가적 재난에 혼선만 부추기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에 곽상도 통합당 후보는 "대구가 코로나19로 고통받고 있을 때 문재인 대통령은 청와대에서 짜파구리나 끓여 먹으며 파안대소하지 않았느냐"며 반격했다.

이재용 후보는 또 "과거사위에서 무죄가 입증된 강기윤 유서 대필 조작 사건을 기억하느냐. 당시 곽상도 후보는 담당 검사로 한 사람 인생을 송두리째 앗아갔다"고 공격했다. 이에 곽상도 후보는 "당시 나는 참고인 조사를 위해 들어갔을 뿐 사건을 전혀 몰랐다. 민사 소송에서도 나는 피고가 아니었다"고 해명했다.

이재용 후보는 신천지와 곽상도 후보의 연루 의혹을 제기하며 공세를 멈추지 않았다. 이 후보는 "한 언론 방송에 따르면 신천지의 불법 부동산 매입 의혹에 곽 후보가 선임계도 내지 않고 변론비만 받으며 변론을 했다고 한다. 신천지와의 관계를 밝혀달라"고 몰아붙였다.

이에 맞서 곽상도 후보는 현 정권과 이재용 후보의 구청장 시절을 지적하며 반격에 나섰다. 곽 후보는 "기초단체장은 어떻게서든 지역에 예산을 많이 따와서 발전시키려는 게 기본인데 이 후보의 남구청장 시절 남구 예산만 늘지 않고 오히려 줄어들었다"고 지적했다.

이 후보는 "당시 IMF 때라서 다른 지역도 다 감소했을 것"이라고 해명하자, 곽 후보는 다시 "이 후보의 구청장 재임 시절 1년은 예산이 늘었는데 그때는 IMF가 아니었느냐"고 따져 물었다.

곽 후보는 이어 "범죄자 집합소 같은 청와대 때문에 도덕성 기준이 사라지고 있고 코로나19 사태에 대한 정부의 자화자찬은 낮 뜨거울 뿐"이라며 "모든 문제의 시작은 잘못된 소득주도성장과 관직을 치부의 수단으로 삼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과 같은 사람을 도려내지 않기 때문에 발생한 일"이라고 꼬집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