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국방부, 군위 우보 단독후보지 선정위 개최 거부

애초 발표대로 진행…신공항 송사에 휘말릴 우려
4·15 총선 이후 선정위 열어 주민투표 결과 충실히 반영해 심의·의결

통합신공항 조감도 통합신공항 조감도

국방부가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이전지 선정과 관련해 대구시와 군위군에서 요구한 군위 우보 단독후보지에 대한 선정위원회 개최를 거부했다. 대신 애초 국방부가 발표한 대로 지난달 21일의 주민투표 결과를 반영하는 선정위를 열어 이전지 선정 절차를 계속 추진할 방침임을 밝혔다.

박재민 국방차관 (오른쪽) 면담하는 백승주 의원. 매일신문DB 박재민 국방차관 (오른쪽) 면담하는 백승주 의원. 매일신문DB

국회 국방위원회 자유한국당 간사인 백승주 의원(구미갑)은 10일 매일신문과 인터뷰에서 "국방부에 따르면 군위군이 요구하는 단독후보지 심의를 우선으로 하는 이전부지 선정위는 열리기 쉽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백 의원은 이어 "군위군은 '군공항이전특별법 제8조에 의거해 군위 우보 단독 유치 신청했다'면서 이전부지 선정위 개최를 요구했지만 국방부는 같은 법 제6조 제3항을 들어 이전부지 선정 권한을 갖고 있다고 했다. 특히 국방부는 이전지를 선정하는 방법이 주민투표 결과 반영이라는 입장에는 변화가 없다고 했다"고 전했다. 백 의원은 또 "국방부는 법에 따라 공항 이전 업무를 추진하며 절차가 더뎌지는 일이 없도록 하겠다는 뜻도 밝혔다"고 말했다. 국방부의 선정위 개최 시기는 4·15 총선 직후가 될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김영만 군위군수와 군위신공항추진위는 즉각 반발했다. 국방부가 비안소보 공동후보지에 대해 선정위를 열 수도 없으며 만에 하나 선정위를 강행할 경우 행정소송 등 법적인 절차에 들어갈 것임을 공언하고 있어 자칫 통합신공항 이전 문제가 송사에 휘말려 표류할 우려마저 제기되고 있다.

이와 관련, 대구시와 경북도는 군위군의 맞대응 자제를 설득하는 한편 국방부를 향해서는 합의와 승복만 요구할 것이 아니라 적극적인 문제 해결 노력을 촉구한다는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지난달 21일 실시된 주민투표에서는 공동후보지인 의성 비안이 투표율 88.69%, 찬성률 90.36%를 보여 단독후보지인 군위 우보(투표율 80.61%, 찬성률 76.27%)를 앞섰다. 또 지난달 29일 국방부는 "의성 비안, 군위 소보가 이전 부지로 사실상 결정됐다"고 공식 발표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