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성걸 "황교안, 보수 수호위해 대선 불출마 선언 해야"

새 통에 새 물 붓지 않으면 '국민 신뢰 못 얻어', 내년 총선은 사회주의화 막는 마지막 기회

홍성걸 국민대 교수는 5일 대구시내 한 커피숍에서 매일신문과 인터뷰를 갖고 보수의 혁신을 강조했다. 김영진 기자 kyjmaeil@imaeil.com 홍성걸 국민대 교수는 5일 대구시내 한 커피숍에서 매일신문과 인터뷰를 갖고 보수의 혁신을 강조했다. 김영진 기자 kyjmaeil@imaeil.com

지난달 김영삼 대통령 서거 4주기 추모행사에서 자유한국당을 향해 "썩은 물 가득찬 물통"이라며 작심비판했던 홍성걸 국민대 교수가 5일 대구를 찾아 "내년 총선은 대한민국이 사회주의 인민공화국으로 가지 않기 위한 마지막 기회"라며 이를 막기 위한 보수의 혁신을 강조했다.

김병준 한국당 비상대책위원회 시절, 김 위원장의 요청으로 '가치 및 좌표 재정립 소위원회'에서 활동했던 홍 교수는 이날 매일신문 기자와 만나 "한국당이 내년 총선에서 개헌저지선을 확보하지 못하면 집권 세력이 개헌을 통해 대한민국을 사회주의 인민공화국으로 만들려 할 것"이라며 "한국당은 마지막 희망과 같은 공천 혁명을 통해 이를 저지해야 한다"고 말했다.

홍 교수는 "신뢰를 잃은 한국당이 내년 총선에서 승리하려면 모든 의원이 공천권을 공천관리위원회에 백지 위임하고 그 결과를 받아들이겠다는 결단을 내려야 한다"고 했다.

이를 위해서는 "황교안 대표부터 보수, 대한민국 수호를 위해 가장 소중한 것을 내려놔야 한다. 황 대표가 대선 불출마를 선언하고 당의 개혁에 나설 때 진정성을 인정받으며 그런 공관위를 꾸릴 수 있고, 또한 의원들로부터의 자기희생도 이끌어 낼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그는 쇄신의 폭에 대해 "단순한 '물갈이', '몇 %의 현역교체'로는 국민에게 감동을 줄 수 없다"며 "새로운 통에 새로운 물을 붓는 수준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래야 국민들로부터 신뢰를 회복할 수 있고 보수 통합의 판도 만들어지게 될 것"이라고 홍 교수는 주장했다.

한국당 현역 국회의원들에게는 "정치를 왜 하게 됐는지, 왜 하고 있는를 돌아보고 어긋남이 있으면 지금 내려놔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영원히 죽게 된다"고 했다.

홍 교수는 "대구경북은 부인할 수 없는 보수의 본산임에도 정치적 위상을 발휘하지 못하는 것은 정치권의 관습적인 잘못이 크지만 유권자들이 이를 묵과한 측면도 기인했다"며 "이런 선택이 빚은 결과라는 것을 받아들이고 그러지 않기 위한 선택에 나서야 한다"고 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