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대권주자 수난…내년 총선이 더 걱정인 김부겸

조국 파동으로 이탈한 중도층 흡수할 수 있는 카드라는 평가 나와

더불어민주당 김부겸 국회의원. 매일신문 DB 더불어민주당 김부겸 국회의원. 매일신문 DB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전격 사퇴로 여권의 '대선주자 잔혹사'가 이어지자 정치권의 시선이 김부겸 전 행정안전부 장관(대구 수성갑)에게로 쏠린다.

대과(大過) 없이 대권도전 행보를 이어가고 있는 데다 대선 승리의 열쇠를 쥔 중도층에 대한 소구력이 높다는 평가를 받고 있어서다.

정치권에선 김 전 장관이 '험지'에서 다시 살아서 돌아온다면 내년 총선 이후 김 전 장관에게 상당한 힘이 실릴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조 전 장관이 지난 14일 전격 사퇴로 '불명예 제대'함에 따라 여당 내에선 '대선주자 수난시대' 이야기가 다시 흘러나오고 있다.

드루킹 여론조작 사건으로 재판을 받고 있는 김경수 경남도지사, 수행비서 성폭행 파문으로 낙마한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 공직선거법 상 허위사실 공표 혐의로 2심에서 당선무효형을 선고받은 이재명 경기도지사 사례가 다시 회자되는 분위기다.

민주당 관계자는 "그 많던 여권의 대권주자들이 각종 사건사고로 김 전 장관, 이낙연 국무총리, 박원순 서울시장, 유시민 노무현재단이사장 정도 남은 상황"이라고 말했다.

당내에선 호남 출신 대선후보의 한계(득표 확장성)를 넘어야 하는 이 총리와 3선 서울시장임에도 이렇다 할 활약상을 보여주지 못 하고 있는 박 시장과 비교하면 김 전 장관의 당내 위상이 나쁘지 않다는 분석을 내놓고 있다. '친노' 직계인 유 이사장의 경우 '조국 지키기' 논란으로 이미지에 적지 않은 상처를 입었다.

특히 조국 사태로 중도층 이탈이 심각한 상황이라 그동안 중도통합적 정치행보를 보여 온 김 전 장관이 더욱 주목을 받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관건은 김 전 장관의 생환여부다. 여의도 분위기가 아무리 좋더라도 '지역주의 타파의 상징' 위상을 확보하지 못 하면 대권행보에 한계가 있을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이에 김 전 장관은 지역구 관리에 총력을 쏟고 있다.

김 전 장관 측 관계자는 "대구를 다시 대한민국의 기둥으로 세워달라는 지역민의 요구에 부응하기 위해 더욱 더 지역을 누비고 있고 중앙당에서도 지역의 '맏이' 역할에 집중하고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