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4차 토론회, 박근혜 사면이 쟁점으로

黃 "박근혜 사면 찬성" 吳 “논의 시작 나쁘지 않아" 金 “사면은 잘못 인정하는 것"

채널A 방송토론회. 홈페이지 캡처 채널A 방송토론회. 홈페이지 캡처

자유한국당 2·27 전당대회 당대표 후보 4차 방송 토론회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 사면이 쟁점이 됐다. 황교안·오세훈 후보는 사면에 찬성한 반면 김진태 후보는 "사면은 잘못을 인정하는 것"이라며 반대했다.

20일 채널A를 통해 생중계 된 토론에서 사회자는 세 후보에게 공통 질문으로 박 전 대통령 사면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지 물었다.

황 후보는 "박 전 대통령이 상당히 오랜 기간 동안 구금돼 있어 안타깝다"며 "사면에는 법률적 절차가 필요하지만 국민 의견이 충분히 반영되는 사면 결정이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오 후보는 "법률적으로 대법원 판결 절차에도 들어가지 않았기 때문에 (사면을 거론하기) 이른 감이 있다"면서도 "국민 공감대가 형성된다면 지금부터 논의를 시작하는 것도 나쁘지 않다"고 말했다.

반면 김 후보는 "당연히 사면되면 좋다. 대환영"이라면서도 "이 정권이 어떤 정권인데 사면을 해주겠느냐. 투쟁해야 한다. 정권을 가져오든가, 그 전에 문재인 정권을 퇴진시키든지 힘으로써만 가능하다"고 밝혔다.

이어 "사면은 (박 전 대통령이) 잘못을 인정하는 요건에서 일어나기 쉽다. 사면보다 무죄 석방이 우선(목표)이다"라고 주장했다.

황 후보는 전날 있었던 3차 토론회에서 박 전 대통령의 탄핵이 "타당하지 않다"고 한 것에 민주당이 "국민 모독"이라고 비판한 것을 두고 "(전날) 발언에 오해가 있다. 헌재 결정을 존중하지만 절차상 문제가 있다는 것이다. 다른 말이 나오는 것은 유감"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김 후보가 "(박 전 대통령 탄핵에 대해) OX로 답변할 수는 없느냐"라고 묻자 황 후보는 "탄핵 자체가 잘못됐다는 것이 아니다. 헌재의 결정을 존중해야 하지만 절차상 문제점이 있다는 것"이라고 했다.

김 후보는 "나도 헌재 결정을 존중하지만, 부당하다고 생각한다"면서도 "말이 이렇게 왔다갔다 할 줄 몰랐다"고 꼬집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