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뉴스] "고향에 내려오느라 고생 많았지"...동대구역 귀성객

설 명절을 이틀 앞두고 본격적인 민족대이동이 시작된 23일 오후 동대구역에 마중 나온 노부부가 손자의 양팔을 반갑게 잡으며 집으로 향하고 있다. 김영진 기자 kyjmaeil@imaeil.com

관련기사

AD

비주얼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