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아니스트 임동민·임동혁 듀오 리사이틀, 3월 5일 수성아트피아서

데뷔 이후 첫 듀오 리사이틀…솔로 및 연탄곡·듀오 무대 선보여

3월 5일 '임동민&임동혁 듀오 리사이틀'을 갖는 피아니스트 임동민(오른쪽)·임동혁 형제. 수성아트피아 제공 3월 5일 '임동민&임동혁 듀오 리사이틀'을 갖는 피아니스트 임동민(오른쪽)·임동혁 형제. 수성아트피아 제공

 

'피아니스트 임동민&임동혁 듀오 리사이틀'이 3월 5일(금) 오후 7시 30분 수성아트피아 용지홀에서 열린다. 임동민·동혁 형제의 듀오 리사이틀은 데뷔 이후 처음이다.

이번 리사이틀에서는 단단하지만 낭만적인 연주를 선보이는 임동민과 화려하면서도 섬세하다는 평을 받고 있는 임동혁이 각각의 솔로 무대는 물론 한 대의 피아노에서 두 사람이 함께 연주하는 연탄곡(連彈曲), 두 대의 피아노로 연주하는 듀오 등 다양한 무대를 펼친다.

형 임동민. 형 임동민.

 

동생 임동혁 동생 임동혁

 

이들은 솔로곡으로는 쇼팽의 '스케르초 제1번 나단조'를 비롯해 '스케르초 제3번 올림다단조', '발라드 제1번 사단조', '녹턴 제8번 내림라장조'를 연주하며 '쇼팽 스페셜리스트'로서의 음악세계를 보여준다. 듀오 무대로는 슈베르트의 '네 손을 위한 환상곡'과 라흐마니노프의 '두 대의 피아노를 위한 모음곡 제2번 사단조' 3, 4악장을 들려준다. '네 손을 위한 환상곡'은 슈베르트 특유의 서정적이고 비애감이 깔린 주제 선율이 깊은 감동을 주는 곡으로 슈베르트의 피아노 듀엣 가운데 가장 잘 알려진 작품이다. 또 '두 대의 피아노를 위한 모음곡 제2번'은 강렬한 리듬감과 화려한 테크닉이 돋보이며 러시아적 감성이 짙게 배어 있는 곡이다.

임동민과 임동혁은 1996년 국제 청소년 쇼팽 콩쿠르에서 형인 임동민이 1위, 동생 임동혁이 2위에 나란히 입상하면서부터 이름을 알렸으며, 2005년 쇼팽 국제콩쿠르에서 2위 없는 공동 3위에 올라 화제를 모았다. 현재 임동민은 계명대 교수로 재직하고 있으며, 임동혁은 유럽을 거점으로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다.

정성희 수성아트피아 관장은 "한국인 최초로 쇼팽 콩쿠르에서 입상하며 세계를 놀라게 했든 형제가 데뷔 이후 처음으로 함께 선보이는 피아노 듀오 무대에서 또 한 번 관객의 마음을 사로잡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했다.

R석 5만원, S석 3만원. 티켓은 수성아트피아(www.ssartpia.kr), 티켓링크(www.ticketlink.co.kr), 전화(053-668-1800)를 통해 예매하면 된다.

관련기사

AD

문화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