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무용으로 풀어낸 7080 사회·문화 격동기…‘그날 꽃피는 청춘’

11월 28일(토) 오후 5시에 서구문화회관 공연장

SD Dance Company SD Dance Company

대구 서구문화회관은 현대무용 '그날 꽃피는 청춘'을 오는 28일(토) 오후 5시에 서구문화회관 공연장 무대에 올린다.

이번 공연은 현대무용으로 풀어낸 시대극으로, 70~80년대 거시적 패러다임 안에서 대구의 시대적, 문화적 아이콘을 춤으로 표현한다. 과거에 대해 향수를 갖고 있는 기성세대와 유행마저 급변하는 사회에 놓인 젊은 세대가 춤을 매개로 이색적인 경험과 해석을 공유하게 된다.

사회적, 문화적 격동의 시기였던 그때 그 시절을 현대무용과 복고댄스로 풀어내는 이번 공연은 ▷1장 '딴따라 댄스 홀, 몸빼 입은 아줌마 햅번 숙녀 만나다' ▷2장 '청바지 장발 청년, 미니스커트 아가씨와 통기타 사이에서 고민하다' ▷3장 '새마을 운동과 민주화 운동, 그 사이' ▷4장 '부르고 싶었지만 부를 수 없는 노래, 이제는 부를 수 있다'로 꾸려진다.

연출은 최두혁, 안무는 이승대가 맡았다. 문진학, 이상훈, 정지훈, 윤경진, 김연주, 류정인, 정지완, 정재훈, 최서아, 최선영, 전성민, 최성현, 박진아, 이태훈, 한소희, 김민지, 박지윤, 이가희, 장민주, 권윤형, 이후승, 김병규, 지민성이 출연한다.

서구문화회관 관계자는 "춤이 무질서와 위법의 상징으로 단죄되었던 시대를 배경으로 그시절 청춘들에게는 추억이라는 이름으로 지난 세월을 공유하는 시간, 현재를 살아가는 청춘들에게는 자유의 혜택을 느끼는 시간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전석 무료로 진행되는 이번 공연은 사전 예매가 필수다. 예매는 26일(목) 저녁 9시부터 티켓링크 예매로 진행하며, 자세한 사항은 서구문화회관 홈페이지 및 밴드를 참고하면 된다.

관련기사

AD

문화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