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다림 끝에 만나는 이태원길 토요문화골목시장…소설 '객사' 거리극 선보인다

7월 4일부터 매주 토요일 '토요문화골목시장'
소설 '객사' 각색한 거리극과 초청공연, 예술장터 운영

이태원길 토요문화골목시장 거리극 '은행나무는 이야기한다'. 행복북구문화재단 제공 이태원길 토요문화골목시장 거리극 '은행나무는 이야기한다'. 행복북구문화재단 제공

대구 행복북구문화재단은 칠곡3지구에 조성된 문화예술거리 '이태원길'에서 거리극, 초청공연, 예술장터 등 다채로운 문화 소비를 할 수 있는 '토요문화골목시장'을 오는 7월 4일부터 매주 토요일 펼친다.

토요문화골목시장에서 소설가 이태원의 칠곡 향교를 배경으로 한 작품 '객사'(客舍)를 재구성한 거리극 '은행나무는 이야기 한다'를 만날 수 있다. 무대는 이태원문학관(북구 동천동 897-8) 앞에서 오후 3시부터 약 40분간 진행된다.

음악과 춤 그리고 배우들의 연기로 그려진 공연으로 관객들은 마치 책 속에 있는 듯 한 생생함을 느끼고, 현재로 이어지고 있는 지역의 역사와 시대정신을 되새겨보는 시간으로 마련된다.

다양한 장르의 30개 팀들이 준비한 수준 높은 초청공연도 열린다. 이태원길 내 미관광장 1(북구 동천동 903-3)에서 오후 5시부터 7시 30분까지 하루 2-3팀의 예술가들이 등장해 무대를 채운다. 클래식, 국악, 대중음악, 인디음악, 무용 및 댄스, 다원예술, 마술쇼 등 다채로운 무대가 펼쳐진다.

'예술장터'에서는 도자기, 손 인형, 뜨개, 캘리그라피, 아로마 및 비누공예, 리본공예, 천연염색 등 다양한 아트상품을 구매하고, 체험프로그램도 참여할 수 있다. 다양한 취향을 가진 고객과 창작자들을 연결해주는 장으로, 지속적 창작을 강구하고 함께 가치를 공유하는 소통의 장으로 발전해나갈 방침이다. 이태원길 내 미관광장1에서 오후 2시부터 8시까지 약 12-15개의 부스들이 운영된다.

이태원길은 지난 3월 오픈 예정이었다가 코로나19로 인해 개장이 연기된 만큼 감염병 예방을 위해 이태원 문학관·영상관 방문객의 발열 체크 및 방문일지를 기록하고, 야외 행사장 내에서의 마스크쓰기 및 거리두기를 진행할 계획이다.

단 혹서기(7월25일~8월29일)에는 토요문화골목시장이 열리지 않는다. 자세한 사항은 행복북구문화재단 홈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하다. 문의 053-320-5120.

관련기사

AD

문화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