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향, 청소년 협주곡의 밤

피아노 문채원 피아노 문채원

대구시립교향악단(이하 대구시향)이 전문 연주자의 꿈을 키우고 있는 대구경북 청소년들을 위한 '제53회 청소년 협주곡의 밤'을 개최한다.

13일 (목) 오후 7시 30분 대구콘서트하우스 그랜드홀에서 펼쳐지는 청소년 협주곡의 밤은 대전시립교향악단 전임지휘자 류명우가 지휘를 맡고, 대구시향 협연자 오디션에서 최종 합격한 문채원, 권두윤, 양화석, 김하은, 송영준과 2019년 제26회 대구음악협회 전국학생음악콩쿠르에서 대상을 받은 조성준이 수상자 특전으로 함께 무대를 꾸민다.

플루트 권두윤 플루트 권두윤

첫 무대는 문채원(경일여중 2·피아노)이 모차르트의 피아노 협주곡 제21번 중 제1악장을 들려준다. 이어 권두윤(경북예고 3·플루트)은 샤미나드의 플루트 소협주곡, 양화석(신명고 3·오보에)은 칼리보다의 오보에 소협주곡 중 제3악장을 협연한다.

공연이 중반을 지나면 바이올리니스트 김하은(홈스쿨링)이 브루흐의 바이올린 협주곡 제1번 중 제3악장을 연주하고, 송영준(경북예고 2·알토 색소폰)이 토마지의 알토 색소폰 협주곡 중 제1악장을 선보인다. 끝으로 조성준(경북예고 2·트럼펫)이 페스킨의 트럼펫 협주곡 제1번 중 제1악장을 연주한다.

오보에 양화석 오보에 양화석

지휘를 맡은 류명우는 서울대 음대와 독일 프랑크푸르트 음대에서 피아노를 전공하고, 독일 쾰른 음대에서 오케스트라 지휘를 공부했다. 쾰른 음대 졸업과 동시에 독일의 존더스하우젠 고성 오페라 축제 부지휘자, 오스나브뤼크 오페라극장 오페라 코치, 쾰른 챔버오페라 객원지휘자, 본 시립 오페라극장 기획 발레 '니벨룽엔의 반지'에서 무대 피아니스트 등 독일 내 여러 오페라 극장에서 다양한 경험을 쌓았다. KBS교향악단, 코리안심포니오케스트라, 대구시향, 광주시향, 전주시향, 군산시향, 포항시향, 충남도향, 경북도향, 대전TJB교향악단 등을 지휘했고, 한양대, 침례신학대에 출강하며 후학을 양성 중이다.

바이올린 김하은 바이올린 김하은

대구시향 '청소년 협주곡의 밤'은 1966년 '제1회 소년소녀 협주곡의 밤'을 시작으로 53회째를 맞이했다. 전문 음악인의 꿈을 키우는 청소년들이 오케스트라와의 협연 경험을 바탕으로 더 큰 꿈을 키울 수 있도록 하기 위해 마련됐다. 전석 초대. 053)250-1475

관련기사

AD

문화기사

매일신문은 모든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다만, 아래의 경우에는 고지없이 삭제하겠습니다.
·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 개인정보 · 명예훼손 소지가 있는 댓글 · 도배성 댓글 ·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