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구미시의회, 구미시가 상정한 조직개편 부결

구미시, 7월 1일부터 시행할 조직개편 발목 잡혀…원평동 행정통합도 무산

유익수(사진 오른쪽) 경북 구미시청 행정안전국장이 12일 구미시의회 기획행정위원회에서 조직개편안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구미시의회 제공 유익수(사진 오른쪽) 경북 구미시청 행정안전국장이 12일 구미시의회 기획행정위원회에서 조직개편안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구미시의회 제공

경북 구미시의 조직개편 계획(매일신문 4월 8일 자 9면)이 끝내 구미시의회 문턱을 넘지 못했다. 구미시의회는 12일 시가 상정한 '행정기구 설치 조례 일부개정 조례안'(이하 조직개편안)을 부결시켰다.

구미시는 지난달 말 조직개편안을 입법 예고해 7월 1일부터 행정조직을 대폭 바꾸기로 했다. 2019년 1월 '6국 3담당관 35과 1추진단'으로 개편한 뒤 2년 6개월 만의 조직 개편을 계획한 것이다. 이번 안에는 ▷경제기획국→경제노동국 ▷도시환경국→도시건설국 ▷건설교통국→환경교통국으로 명칭과 업무를 변경하는 내용이 들어있다.

또한 ▷스마트산단과 ▷체육시설관리과 ▷환경관리과가 신설되고, 미래전략담당관은 폐지되면서 기획예산담당관으로 흡수되며, 원평1동과 원평2동을 원평동으로 통합되는 방안도 포함돼 있다.

하지만 이날 시의회 기획행정위원회의 제248회 임시회에서 시의원들의 반대에 부딪혀 이런 계획이 무산된 것이다. 강승수 시의원은 "잦은 행정기구 개편은 직원들의 업무능력과 효율성을 떨어뜨린다"며 "경제노동국 및 건설수변과 등의 명칭도 불합리하다"고 지적했다.

구미시는 이번 조직개편안 부결로 인해 내년 6월 지방선거까지는 더 이상 조직 개편을 할 수 없게 됐다. 구미시 관계자는 "분산된 기능 통·폐합과 시민안전 기능강화 등 행정수요 변화에 신속히 대응하고 전국체전의 원활한 업무수행과 급변하는 경제·산업구조 변화에 적절히 대응하기 위해 이번 조직개편은 꼭 필요했다"며 아쉬움을 표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