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령군, 시군대표 관광자원 발굴 육성사업

'왕의 길, 현의 노래' 3년 연속 선정

고령군이 2021년 경상북도에서 공모한 '시․군별 대표관광자원 발굴․육성사업'에 선정됐다. 사진은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 최종등재신청 대상에 선정된 지산동고분군. 고령군 제공. 고령군이 2021년 경상북도에서 공모한 '시․군별 대표관광자원 발굴․육성사업'에 선정됐다. 사진은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 최종등재신청 대상에 선정된 지산동고분군. 고령군 제공.

고령군이 2021년 경상북도에서 공모한 '시군별 대표관광자원 발굴·육성사업'에 3년 연속 선정됐다.

이 사업은 수도권 및 전라권 관광객을 대상으로 지산동 고분군 등 지역의 대표적인 관광콘텐츠를 '왕의 길, 현의 노래'라는 사업으로 상품화했다. 관광객들은 1박2일 일정으로 고령군 만의 독특한 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사업이다.

첫회인 2019년에는 9회에 걸쳐 360명의 서울․경기지역 관광객이 고령을 방문, 지역음식점을 이용하고 대가야 전통시장을 방문했다. 이 사업을 통해 대가야문화에 대한 이해와 지역경제에 실질적인 도움이 됐다는 평가다.

올해도 10회 300명 이상의 참가를 목표로 하고 있어 지역경제와 관광활성화에 더 큰 도움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곽용환 고령군수는 "고령 지역 관광산업 활성화로 대표관광자원육성 사업에 활력을 불어넣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고령군이 2021년 경상북도에서 공모한 '시군별 대표관광자원 발굴·육성사업'에 선정됐다. 사진은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 최종등재신청 대상에 선정된 지산동고분군. 고령군 제공. 고령군이 2021년 경상북도에서 공모한 '시군별 대표관광자원 발굴·육성사업'에 선정됐다. 사진은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 최종등재신청 대상에 선정된 지산동고분군. 고령군 제공.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