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더 이상 미룰 수 없는 영일만 횡단대교 건설

2021~25년을 사업 기간으로 하는 정부의 제2차 고속도로 건설 계획 확정 고시를 앞두고 이번에는 포항 영일만 횡단 구간 건설이 포함될 수 있을지 지역민들이 촉각을 세우고 있다. 부산에서 속초를 잇는 총연장 389㎞ 동해고속도로에서 유일한 단절 구간인 이곳을 해상 대교(大橋)로 연결하자는 사업으로 포항의 숙원 중 하나다.

영일만 횡단 구간 조성 사업은 2008년 광역경제권 선도 사업으로까지 선정된 바 있다. 하지만 현 정부는 이 사업에 대해 부정적 속내를 숨기지 않고 있다. 해상 교량을 포함해 18㎞ 길이 영일만 횡단 구간을 짓는 데 1조6천억 원이라는 막대한 사업비가 든다며 차라리 우회도로를 활용하는 게 낫다는 입장을 굽히지 않고 있다.

하지만 이는 10년 전에나 적용할 법한 논리다. 지금 우회도로 구간의 일평균 교통량은 5만5천 대로 10년 전보다 2~3배 급증했다. 이대로라면 2023년 동해고속도로가 완공되더라도 이 구간의 상습적 교통체증은 불 보듯 뻔하다. 영일만 횡단 구간 건설이 단지 포항만을 위한 사업이 아니라는 이야기다. 게다가 영일만 횡단 구간은 포항 남부 지역과 포스코, 철강산단, 블루밸리 국가산단, 영일만항을 잇는 교통순환 체계의 완성 등 파급 효과도 크다. 해상대교 관광 명소라는 부대 효과도 기대할 수 있다.

국회가 영일만 횡단 구간 설계비로 국비 예산 20억 원을 편성했음에도 불구하고 정부는 이를 집행조차 않고 있다. 표 안 나오는 지역이라고 현 정권이 대놓고 홀대한다는 말이 나오는 것도 하나도 이상할 게 없다. 부산시장 보궐선거에서 표를 얻겠다며 정부·여당이 영남 5개 광역지자체 합의마저 파기하고 수십조 원 드는 가덕도 신공항 건설에 '올인'한 것과 너무나 대조적인 태도다. 정부는 국책사업인 지열발전소 때문에 일어난 대지진으로 포항이 피해를 복구하지 못하고 있다는 사실마저 외면하고 있다. 포항 시민들도 국민이다. 영일만 횡단 구간을 국책사업으로 추진해 달라는 이들의 간곡한 목소리에도 귀 기울이기를 촉구한다.

관련기사

AD

오피니언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