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어이없는 국민의힘 당대표 ‘영남배제론’

국민의힘에서 차기 당대표 경선을 앞두고 '영남배제론'이 다시 고개를 들고 있다. 울산 출신의 김기현 의원이 원내대표로 선출된 상황에서 당대표까지 영남 출신이 되면 '도로 영남당'이 돼 내년 대선에서 중도층 지지를 끌어오는 데 어려움이 생긴다는 것이다. 현재 영남 출신으로 대표 경선에 출마를 선언한 의원은 경남의 조해진(밀양·의령·함안·창녕)·윤영석 의원(양산갑)이다. 이어 주호영(대구 수성갑)·조경태 의원(부산 사하을)도 출마를 준비 중이어서 영남권에서만 4명이 대표 경선에 나설 전망이다.

이에 대해 비영남권 출신 당권 도전자들은 영남 출신이 당대표까지 되면 외연 확장에 문제가 생긴다고 주장한다. 김웅 의원(서울 송파갑)은 "영남 중진 의원들은 국민의 새로운 변화를 읽지 못한다"고까지 한다. 일부 초선 의원들도 이에 가세해 "영남에 매몰된 이미지로는 외연 확장을 통한 정권 창출이 어렵다"면서 영남의 특정 의원을 겨냥해 불출마를 거론하고 있다.

4·7 재보선 압승 후 초선 의원 56명이 제기했던 '특정 지역 정당 배제론'의 연장선이다. 이는 김기현 의원이 원내대표에 출마했을 때도 나왔다. 이는 고질병이다. 그 뿌리는 과거 한나라당 때부터 수도권 의원을 중심으로 툭하면 제기됐던 '영남 2중대론'이다. 고질병이 이름만 달리해 수시로 재발하고 있으니 놀라울 따름이다.

'영남당'은 영남에 대한 용납할 수 없는 배신이다. '영남당'이란 말 자체가 유치한 정치 공격이지만 그렇다 치자. 영남당을 영남 유권자가 만들었나? 영남을 제외한 모든 지역에서 패배하고 영남에서 압도적 승리를 거뒀기 때문에 그리된 것 아닌가?

당대표 자격은 출신 지역이 아니라 자질과 지지도가 기준이 돼야 한다. 그런 점에서 '영남배제론'은 자질을 불문하고 비영남 출신이면 된다는 소리로 들릴 수밖에 없다. 쓴웃음을 자아낸다. 그래서 묻는다. 당대표와 원내대표 모두 영남 출신이면 외연 확장에 지장이 생기고 비영남 출신이 되면 그렇지 않다는 근거는 무엇인가?

영남 출신이 당대표가 돼야 한다는 것이 아니다. 영남 출신이든 비영남 출신이든 선택은 당원과 여론이 결정할 일이라는 것이다. 그런 점에서 '영남배제론'은 당원과 여론의 인위적 왜곡이다. 당헌·당규에도 그런 것은 없다.

관련기사

AD

오피니언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