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文대통령, 면피성 행차 아니라면 진정 어린 사과부터 했어야

'코로나19 대재앙'과 관련 문재인 대통령이 대구를 방문했지만 진정성을 찾기 어려운 면피성 행차에 그쳤다. 문 대통령과 정부의 오판·실책이 사태를 이 지경에 이르게 했는데도 문 대통령은 진정 어린 사과를 하지 않았다. 또한 여러 조치를 언급했으나 실효성이 없는 두루뭉술한 수사(修辭)에 그쳤다. 고통에 시달리는 대구경북 시도민들의 마음을 달래고 불안을 해소하는 데엔 턱없이 부족했다. 우한 방문을 미뤘다가 비판에 직면한 시진핑의 전철을 밟지 않기 위한 면피용 방문이란 지적마저 나온다.

메르스 사태가 한창이던 2015년 6월 문 대통령은 "정부 무능이 낳은 참사"라며 "박근혜 대통령의 사과가 필요하다"고 했다. 메르스와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코로나19 사태는 국난(國難) 수준의 대재앙이 됐고 국민은 유례없는 공포에 떨고 있다. 그러나 대구 방문에서 문 대통령은 국민에게 사과를 않았다. "무엇보다 큰 고통을 겪고 계신 대구경북 시도민 여러분께 깊은 위로와 격려의 말씀을 드린다"고 했을 뿐이다. 방역 실패에 대한 진정 어린 사과가 없으니 대통령 발언은 공허하게 들릴 수밖에 없었다.

대구 방문에서 문 대통령은 "이번 주 안으로 확진자 증가세에 뚜렷한 변곡점을 만들어내야 할 것"이라고 했다. 자발적인 자가 격리 등 국민 대다수가 예방 수칙을 지키고 있어 확진자 증가 속도가 늦춰질 개연성이 있다. 하지만 가파른 확진자 증가 추세를 고려하면 반대 양상이 전개될 우려도 있다. 중국으로부터의 전면 입국 금지를 않는 등 그동안의 방역 실패를 고치지 않는다면 후자가 될 가능성이 크다.

문 대통령은 위기 경보를 '심각' 단계로 올리면서도 사과 없이 '신천지'를 지목하고 나섰다. 문 대통령이 방역 실패를 자인하고 사과를 하는 것이 코로나 사태 해결의 열쇠다. 정권의 정치적 노림수를 차단하고 의료 전문가들의 과학적이고 실효적인 조언과 권고들이 현장에서 실천될 수 있기 때문이다. 지금부터라도 문 대통령이 "사람이 먼저다"는 대선 문구를 떠올려 국민 생명 보호를 우선하기 바란다.

관련기사

AD

오피니언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