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지역 사회 감염 국면 접어든 코로나19, 대유행 막아야

18일 대구에서 '코로나19' 31번째 확진자가 발생한 데 이어 19일 대구경북에서만 확진자가 18명이나 나왔다. 코로나19가 다소 소강 상태에 접어드나 싶었는데 오히려 지역사회 감염이 시작된 것이다. 방역 전선에 큰 구멍이 뚫리면서 언제 어디에서 누구로부터 이 신종 감염병에 걸릴지 모를 불안 국면이 됐다.

지금껏 드러난 정황으로는 31번 확진자가 슈퍼 전파자 역할을 했을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31번 확진자는 코로나19 감염 검사를 받아보라는 의료진의 2차례 권유를 거부한 것은 물론이고 사람들이 많이 몰리는 교회 예배, 결혼식장 등 공공장소를 드나들었다. 최근 해외 여행력이 없었다는 안일한 생각이 빚어낸 행동이었다. 19일 추가 확진자 중 15명이 31번 확진자와 같이 대구에 있는 신천지대구교회에 다닌 사람이며, 확진자들이 공공장소에서 몇 명의 사람들과 접촉했는지 가늠조차 안 된다고 하니 예삿일이 아니다.

특히 대구경북에서 확진자가 잇따라 나오면서 경북대·영남대·계명대병원 등 주요 병원 응급실이 잇따라 폐쇄된 것은 코로나19 못지않게 심각한 일이다. 병원 응급실에서 확진자가 발생한 데 따라 불가피하게 취해진 조치이긴 해도, 치료에 촌각을 다투는 위급한 환자들이 엉뚱한 피해를 입어서는 안 된다. 일부 네티즌들이 대구를 '한국의 우한'이라 부르며 도시를 봉쇄해야 한다는 주장까지 펴는 바람에 정부가 나서 이 방안은 검토하고 있지 않다고 공식 발표하는 촌극까지 벌어졌는데, 이런 식의 비이성적 혐오 조장은 결코 바람직하지 않다.

감염병의 지역 확산이 본격화되면 보건 당국의 역학조사 및 선제 대책의 실효성은 급격히 떨어질 수밖에 없다. 이제는 코로나19 사태의 장기화를 기정사실화하고 대비에 나서야 할 때다. 보건 당국은 지역 방어망을 새로 정비하고 대규모 유행 사태로 번지지 않도록 총력을 기울여야 한다. 개인도 마스크 착용, 손 자주 씻기 등 기본적 위생 수칙을 더 철저히 지켜 사태 해결에 힘을 보태야 한다.

관련기사

AD

오피니언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7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