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대구경북 인구 감소 근본 대책 필요하다

지난해 연말 기준 경북의 인구는 266만5천836명으로 2018년에 비해 1만1천 명 가까이 줄었다고 한다. 포항시의 인구가 2천988명 감소한 50만7천25명으로 경북도 내 23개 시·군 중 낙폭이 가장 컸다. 그 다음으로 안동시의 인구가 2천128명 줄었는데, 이는 주로 경북도청 신도시의 주거밀집지역인 예천으로 주민이 빠져 나간 데 따른 것이다.

따라서 예천군의 인구 증가 또한 지역 내 이동이란 측면이 강하다고 볼 수 있다. 하지만 구미시의 경우는 대기업의 수도권 이전에다 수출 부진으로 인구 감소세가 이어지고 있다. 그런데도 정치적인 사안이나 과거사에 얽매어 행정력을 낭비하는 경향이 있으니 딱한 일이다. 경북의 성장 동력이었던 포항과 구미의 인구 감소세는 지역의 경쟁력과 직결되는 사안으로 그 심각성을 더한다.

다만 제조업 활성화와 혁신도시·신도시 조성 등이 인구 증가의 동력이 된 김천과 영천의 경우는 다소 고무적이다. 지역 인구의 지속적인 감소는 대구경북의 암울한 미래를 시사하는 경고등이다. 특히 대구경북의 수도권 유출이 늘어나면서 인구 감소의 주된 원인이 된 것은 예사로운 일이 아니다. 인구의 수도권 쏠림으로 인한 지방의 위축은 국가 차원에서 해결해야 할 심각한 현안이기도 하다.

해마다 이어지는 인구 감소세에 대응해 지방자치단체들이 각종 대책을 내놓고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지 않은 것은 아니다. 수도권 기업의 지방 이전이나 공공기관 이전, 상당한 액수의 출산장려금 지급과 청년마을 조성을 통한 귀농·귀촌 유도 정책 등을 시행해왔다. 그러나 이 같은 노력에도 지방 인구는 계속 줄고 있다는 점을 주시해야 한다.

지금껏 인구 감소의 대세를 막을 수 없다면, 상황을 반전시키기 위한 발상의 전환과 특별한 처방이 필요할 것이다. 일본처럼 인구 감소가 극심한 지자체 간의 행정 통합으로 행정력 낭비를 막고 정책의 효율성을 제고해야 할 것이다. 소생활권 정주 거점 강화나 지역형 일자리 육성, 인구감소지역 발전 특별법 제정 등도 적극 검토해봐야 한다.

관련기사

AD

오피니언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