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청와대, 떳떳하다면 '김기현 문건' 공개 못할 이유 있나

'선거 공작' 의혹에 대한 청와대와 여당의 해명은 한마디로 코미디이다. 의혹의 핵심인 김기현 전 울산시장 비리 첩보를 누가 만들었느냐부터 그렇다. 청와대는 "민정비서관실 행정관이 소셜미디어로 제보받은 것"이라고 했다. 그러나 제보자로 지목된 송병기 울산 부시장은 "행정관이 물어서 문자로 보냈다"고 했다. 청와대가 '주문'했다는 것이다. 제보자가 청와대의 주장을 부정한 것이다. 그러자 청와대는 "어떤 것이 사실인지 밝혀낼 부분은 더 이상 아니다"며 "수사기관이 밝혀낼 것"이라고 했다.

국민을 바보로 아는 소리다. 지금 여당은 검찰에 '수사 중단'을 압박하고 있다. 경찰과 합동수사를 요구하며 특검 카드를 꺼낸 데 이어 '검찰공정수사 촉구 특별위원회'라는 희한한 조직까지 만들었다. 그 위원장은 "윤석열 검찰총장이 국민에 충성하지 않고 검찰 조직에만 충성하고 있다"고 매도했다. '수사기관이 밝혀낼 것'이란 말이 진심이라면 검찰 공격부터 그만둬야 하지 않나.

청와대가 2017년 말 경찰에 이첩한 문제의 첩보 문건에 대한 홍익표 민주당 수석대변인의 '해설'도 마찬가지다. 홍 대변인은 이 문건을 한 달 전에 입수했다며 "지역에서 제기된 의혹을 그대로 정리했을 뿐 청와대 하명(下命) 수사라 할 만한 내용이 없다"고 주장했다.

이런 주장이 사실인지 확인하는 방법은 문건을 공개하는 것 말고는 없다. 그러나 지금껏 홍 대변인은 이를 공개하지 않고 있다. 그뿐만 아니라 누구에게서 어떤 경로로 입수했는지도 밝히지 않고 있다. 그러니 그 문건이 진본을 '가공'한 것인지 아닌지는 물론 홍 대변인이 정말로 문건을 갖고 있기나 한 것인지부터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

민주당은 청와대 하명 수사 의혹이 불거지자 청와대가 경찰에 이첩한 문건의 원본을 공개하면 될 일이라고 했다. 백번 맞는 소리다. 청와대 하명 수사 의혹을 둘러싼 소모적 논란은 단번에 잠재울 수 있다. 그러나 청와대와 여당은 그렇게 하지 않고 있다. 구린 게 있다는 의심이 들 수밖에 없다.

관련기사

AD

오피니언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