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대구경북의 중대 현안을 결정할 시민참여단에 바란다

김태일 대구시 신청사건립추진공론화위원장이 20일 오전 대구시청 기자실에서 신청사 이전 후보지 선정과 관련해 브리핑을 하고 있다. 대구시민 252명으로 구성된 시민참여단이 다음 달 20일~22일까지 2박3일간 대구시 신청사 건립 예정지 선정을 위한 평가를 실시할 예정이다. 정운철 기자 woon@imaeil.com 김태일 대구시 신청사건립추진공론화위원장이 20일 오전 대구시청 기자실에서 신청사 이전 후보지 선정과 관련해 브리핑을 하고 있다. 대구시민 252명으로 구성된 시민참여단이 다음 달 20일~22일까지 2박3일간 대구시 신청사 건립 예정지 선정을 위한 평가를 실시할 예정이다. 정운철 기자 woon@imaeil.com

대구경북의 명운이 걸린 통합신공항과 대구시 신청사 이전 건립 사업이 시도민 참여단의 선택에 따라 중대한 첫 행보가 결정된다. 시도민 참여단의 공론화 과정을 통해 통합신공항 주민투표 방식과 대구시 신청사 입지 선정이 좌우되는 만큼, 전체 대구경북민의 이목도 집중되고 있다. 시도민 참여단의 어깨에 역사적인 책무감마저 실리는 형국이다.

먼저 우여곡절이 많았던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주민투표 방식 확정이 눈앞으로 다가왔다. 경북도에 따르면 군위와 의성 군민 각 100명으로 구성된 시민참여단이 내일부터 2박 3일간 합숙을 통해 통합신공항 주민투표 방식과 선정 기준을 확정한다는 것이다. 시민참여단의 합숙 장소 또한 일부러 제3의 지역인 대전으로 잡았다고 한다.

마땅한 일이다. 혹여 있을지도 모를 공론화 과정의 외부 개입 차단으로 공정성을 확보하고 시민참여단의 사생활을 보호하기 위해서 내린 조치일 것이다. 시민참여단이 이번 합숙 토론을 통해 선택하는 방식으로 군위·의성 후보지 군민들이 내년 1월 21일 주민투표를 실시할 것이고, 난항을 겪던 통합신공항 최종 이전지가 드디어 현실화된다.

대구시 신청사 입지도 다음 달 22일 결정난다. 신청사건립추진공론화위원회가 12월 20일부터 2박 3일간 신청사 건립 예정지 선정을 위한 시민참여단 252명의 합숙 평가를 진행할 계획이다. 무작위로 표집한 시민참여단 또한 후보지를 제외한 제3의 장소에서 합숙하며 현장 답사와 심도 있는 숙의 과정을 거쳐 개별 참여단의 평가 점수를 종합한 최고득점 지역을 신청사 이전지로 확정하게 된다.

이번 시도민 평가단의 통합신공항 주민투표 방식과 신청사 이전지 확정은 지역의 재도약을 위한 중차대한 첫걸음이다. 공정하게 진행되어야 하고 시도민 또한 참여단의 결정에 승복해야 할 것이다. 참여단 개개인도 시도민을 대표한다는 명예로운 마음가짐을 지녀야 한다. 사사로운 감정이나 소지역 이기주의를 앞세워 대구경북 백년대계의 청사진을 왜곡하는 일이 있어서는 안 되기 때문이다.

관련기사

오피니언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