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유도 81㎏ 이성호 '막차' 도쿄행…13년 만에 전 체급 출전

한국 유도, 2008년 베이징 대회 이후 전체급 출전권 획득

유도 대표팀 안창림(왼쪽) 등 선수들이 21일 오후 도쿄올림픽 출전을 위해 나리타 국제공항으로 입국하고 있다. 연합뉴스 유도 대표팀 안창림(왼쪽) 등 선수들이 21일 오후 도쿄올림픽 출전을 위해 나리타 국제공항으로 입국하고 있다. 연합뉴스

유도 대표팀 남자 81㎏급 이성호(한국마사회·세계랭킹 26위)가 도쿄올림픽 개막을 이틀 앞두고 극적으로 출전권을 획득했다.

대한유도회는 21일 "국제유도연맹(IJF)은 어젯밤 기존 올림픽 출전 선수 중 한 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결원이 생겼다면서 차순위인 이성호에게 출전권을 배부하겠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한국 유도대표팀은 남자 81㎏급을 제외한 전 체급에서 출전권을 획득했는데, 이성호까지 도쿄행을 확정하면서 2008년 베이징 올림픽 대회 이후 13년 만에 전 체급 올림픽 출전권을 확보하게 됐다.

이성호는 25일 후발대 선수단과 함께 도쿄행 비행기에 오른다. 경기는 27일 열린다.

 

관련기사

AD

최신기사

7위

3 0 4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