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 75% "수도권 규제완화 잘못"

서상기 의원 여론조사

대구시민 10명 가운데 7명 이상이 정부의 수도권 규제완화 조치가 잘못된 정책이라고 판단했다. 또 이 정책에 대한 대응으로 궐기대회(7.3%) 청원운동(12.1%) 등 물리적 방식보다 타 도시들과 연계한 방안 수립(28.9%)과 법적 제도적 대안 마련(21.7%)에 집중할 것을 주문했다.

이같은 결과는 서상기 한나라당 국회의원이 여론조사기관인 '온-조사연구소'에 의뢰해 지난 3~5일 만 20세 이상 대구시민 700명을 상대로 벌인 '수도권 규제완화 시민여론조사'에서 나타났다. 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는 ±3.7%.

수도권 규제완화 정책이 '잘못된 정책'이라는 응답이 전체의 74.6%로, '잘 모르겠다'(12.4%) '잘된 정책'(11.7%) '무응답'(1.3%) 등을 압도했다. 또 수도권 규제완화 정책을 통해 지역 기업이 수도권으로 '많이 빠져나갈 것'(34.1%), '다소 빠져나갈 것'(49.4%), '별 영향 없을 것'(12.1%), '전혀 영향 없을 것'(1.3%) 등으로 답해, 지역기업의 수도권 유출을 크게 우려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수도권으로 이전이 예상되는 기업으로는 '첨단산업 업종'(68.4%)이 가장 많았으며, 다음으로 '자동차부품 업종'(11.6%), '섬유산업 업종'(9.3%), '기계·기계부품 업종'(8.0%) 등 순이었다.

수도권 규제완화에 대한 장기 대응방안으로 대구를 '첨단산업 중심도시로 육성해야 한다'는 의견(52.9%)이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전통산업 중심도시'(19.7%), '물류유통 중심도시'(11.6%), '교육문화도시'(9.7%), '서비스산업 중심도시'(4.0%) 등의 응답이 나왔다.

또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서는 '적극적인 대기업 유치'(42.4%), '중소기업 및 전통산업 첨단화'(35.7%), '벤처기업 육성'(19.6%) 등이 필요하다고 답했다.

김병구기자 kbg@msnet.co.kr

관련기사

AD

최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