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웃사랑] 아들은 백혈병, 딸은 소이증…남편은 도박에 빠져 도망

아들 백혈병 투병 중임에도 도박 손대고 연락두절 된 남편
딸은 한쪽 귀가 없는 소이증, 수술 필요하지만 돈 없어…

엄마 최세희(가명·39) 씨와 백혈병 투병 중인 첫째 아들 김재훈(가명·9) 군. 재훈이는 세상 모든 사람들을 웃기는 개그맨이 되고 싶다고 했다. 배주현 기자 엄마 최세희(가명·39) 씨와 백혈병 투병 중인 첫째 아들 김재훈(가명·9) 군. 재훈이는 세상 모든 사람들을 웃기는 개그맨이 되고 싶다고 했다. 배주현 기자

아픈 아이 앞에서 늘 웃는 엄마가 있다. 최세희(가명·39) 씨의 첫째 아들 재훈(가명·9)이는 백혈병과 싸우고 있다. 어릴 때부터 멍이 잘 들었던 재훈이는 세 살 때 백혈병 판정을 받고 6년째 병원 생활 중이다.

그런 재훈이는 조금이라도 엄마의 표정이 어두워지면 안절부절못한다. 지난번에는 세희 씨가 잠시 멍을 때렸는데 그걸 보던 재훈이가 입을 뗐다.

"엄마 미안해. 나 때문에 많이 힘들지?"

그날부터 세희 씨는 아이 앞에서는 어떤 힘든 내색도 하지 않기로 마음을 먹었다. 그리고 재훈이가 잠든 밤, 병실 불이 꺼지면 세희 씨는 짊어진 짐이 너무 버거워 소리 없는 울음을 쏟아낸다.

◆가족 버리고 도망간 남편

한 달 전 세희 씨 남편은 '내일 마치고 병원으로 갈게'라는 문자 한 통만 남긴 채 사라졌다. 재훈이의 투병 생활로 경북 구미에 터를 둔 부부는 떨어져 생활했다. 세희 씨는 재훈이 간호를, 남편은 병원비와 생활비를 벌기위해 직장에 다녔다. 하지만 남편은 결혼 초기부터 도박에 손을 댔다. 아이가 아프고 난 후엔 마음을 잡은 듯 했으나 혼자 지내던 그는 다시 도박을 시작했다.

이 모든 사실을 세희 씨는 남편이 실종되고 나서야 알았다. 연락 두절된 남편으로 어안이 벙벙하던 차 "돈을 갚으라"는 전화가 세희 씨에게 쏟아졌다. 남편은 회사에서 퇴사 처리가 된 지 오래였고 남편 명의로 돼 있던 집마저 경매로 넘어가 버렸다. 설상가상 남편은 외도까지 일삼았다. 그는 온갖 사기를 치며 호화로운 생활을 즐겼었고 또 다른 여자를 만났다.

세상이 무너지는 것 같았다. 게다가 재훈이는 당장 5월에 혈액 내의 면역세포를 만드는 조혈모세포 이식 수술을 앞둔 터였다. 특히 수술에는 당장 4천만원의 돈이 필요했지만 더 이상 병원비를 마련할 길이 없었다. 남편이 남긴 빚도 10억원이었다.

◆둘째는 소이증…수술 필요하지만 돈 없어

세희 씨가 병원에서 고군분투하는 사이 집에는 여섯 살 둘째 딸이 엄마만 기다리고 있다. 재훈이가 막 병원에 입원했을 때 둘째 재희(가명)가 생겼다. 하지만 아픈 첫째를 돌보느라 세희 씨는 재희를 거의 키우지 못했다. 할머니 집에 맡겨진 재희는 친척들이 번갈아 가며 키워주고 있다. 유치원에서 "엄마가 너무 보고 싶어요"라며 펑펑 울었다는 선생님의 하소연에 세희 씨는 가슴이 찢어진다.

그런 재희 역시 선천성 기형으로 한쪽 귀가 없는 '소이증'을 앓고 있다. 초등학교 입학 전까지는 귓바퀴를 만들어주는 수술이 필요하지만 당장 재훈이 치료가 급해 딸의 치료는 자꾸 후순위로 밀린다. 재훈이 역시 병이 두 번이나 재발한 탓에 이번 수술이 지방에서 받을 수 있는 마지막 치료다. 이 치료마저 듣지 않으면 이들은 서울의 큰 병원으로 거처를 옮겨야 한다.

세희 씨는 남편이 남긴 상처에 다친 마음을 회복하지도 못한 채 어떻게든 돈을 마련하기 위해 고군분투 중이다. 서류상 등본엔 남편이 버젓이 있고 남편 명의의 집과 차도 있어 기초생활수급자, 한부모 가정 모두 자격이 되지 않는다. 도움을 받으려면 남편과 이혼을 해야 하지만 도통 그를 찾을 수가 없다. 경찰서에 매번 찾아가 보지만 카드 사용이나 위치 기록이 뜨지 않아 행방을 알 수 없다는 말뿐이다.

아들을 잠시 두고 일을 하러 나갈까 싶지만 이마저도 쉽지 않다. 겉으로 밝은 척을 하는 재훈이는 엄마가 잠시 외출을 할 때면 밥도 먹지 않고 옆자리 보호자가 말을 걸어도 입만 꾹 다물고 있다. 혹여나 엄마가 사라질까 내심 불안한 것이다. 세희 씨 부모님은 어린 시절 이혼했고 친동생도 형편이 넉넉지 않아 도움을 받을 가족마저 없다.

그렇게 세희 씨는 마음에 부담을 가득 안은 채 오늘도 웃는다. 입맛은 없어진 지 오래고 불면증에 시달려 몸은 엉망진창이지만 아들만큼은 마음 편히 치료를 받게 해주고 싶다.

한참 울던 세희 씨는 재훈이의 병실 문 앞에서 서둘러 눈물을 닦았다.

*매일신문 이웃사랑은 매주 여러분들이 보내주신 소중한 성금을 소개된 사연의 주인공에게 전액 그대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개별적으로 성금을 전달하고 싶은 분은 하단 기자의 이메일로 문의하시길 바랍니다.

※ 이웃사랑 성금 보내실 곳

대구은행 069-05-024143-008 / 우체국 700039-02-532604

예금주 : (주)매일신문사(이웃사랑)

▶DGB대구은행 IM샵 바로가기

(https://www.dgb.co.kr/cms/app/imshop_guide.html)

[지난주 성금전달 내역]

◆ 만성 신부전증으로 이혼한 뒤 두 아들과 지내는 박영아 씨에 2,603만원 전달

매일신문 이웃사랑 제작팀은 만성 신부전증에 걸려 병원비를 감당하지 못해 남편과 이혼을 했고 두 아들과 원룸에서 생활하는 박영아 씨(매일신문 6일 자 10면)에게 2천603만2천735원을 전달했습니다.

이 성금에는 ▷DGB대구은행 100만원 ▷㈜삼이시스템 10만원 ▷느티나무한약국 5만원 ▷전시형 10만원 ▷홍종배 8만원 ▷김재용 7만원 ▷안현숙 5만원 ▷박혜림 1만원이 더해졌습니다. 성금을 보내주신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도박 일삼던 남편과 이혼했지만 지적장애 아들 폭언에 시달리는 엄마 조성희 씨에 1,673만원 성금

도박에 빠진 남편과 이혼을 한 뒤 지적장애를 가진 아들과 새 삶을 시작했지만 아들의 폭언과 협박으로 만성 우울증에 시달리는 조성희 씨(매일신문 13일 자 10면) 사연에 42개 단체 117명의 독자가 1천673만1천원을 보내주셨습니다. 성금을 보내 주신 분은 다음과 같습니다.

▷건화문화장학재단 200만원 ▷DGB대구은행 100만원 ▷평화큰나무복지재단 100만원 ▷㈜태원전기 50만원 ▷신라공업 50만원 ▷㈜태린(최원민) 40만원 ▷㈜서원푸드 30만원 ▷㈜신행건설(정영화) 30만원 ▷한라하우젠트 30만원 ▷한미병원(신홍관) 30만원 ▷㈜동아티오엘 25만원 ▷(재)대백선교문화재단 20만원 ▷금강엘이디제작소(신철범) 20만원 ▷대창공업사 20만원 ▷크로스핏힘 15만원 ▷㈜구마이엔씨(임창길) 10만원 ▷㈜우주배관종합상사(김태룡) 10만원 ▷㈜태광아이엔씨(박태진) 10만원 ▷강내과의원(강재원) 10만원 ▷세움종합건설(조득환) 10만원 ▷세원환경㈜(조현일) 10만원 ▷원일산업 10만원 ▷건천제일약국 5만원 ▷김영준치과 5만원 ▷명EFC(권기섭) 5만원 ▷베드로안경원 5만원 ▷선진건설㈜(류시장) 5만원 ▷세무사김기욱사무소(김기욱) 5만원 ▷세무사박장덕사무소(박장덕) 5만원 ▷우리들한의원(박원경) 5만원 ▷이전호세무사 5만원 ▷전피부과의원(전의식) 5만원 ▷제이에스테크(김혜숙) 5만원 ▷중앙안과의원(김일경) 5만원 ▷채성기약국(채성기) 5만원 ▷칠곡한빛치과의원(김형섭) 5만원 ▷국선도평리수련원 3만원 ▷매일신문구미형곡지국(방일철) 3만원 ▷모두케어 2만원 ▷경대싸부수학 1만원 ▷하나회 1만원

▷김상태 김수득 각 100만원 ▷이정추 60만원 ▷김진숙 이정수 각 30만원 ▷정인채 25만원 ▷문심학 박전호 각 20만원 ▷곽용 김호근 남선희 박용환 변대석 조득환 최영조 최창규 각 10만원 ▷김성원 김해경 박민균 박태진 배호기 안대용 유홍주 윤순영 이경자 임채숙 전기순 전재복 전준석 정원수 진국성 최병열 최종호 최한태 각 5만원 ▷방순옥 홍종배 각 4만원 ▷라선희 3만3천원 ▷권규돈 권오영 김종구 박임상 박종문 박종천 변현택 신광련 이서연 이석우 이종완 장순명 하경석 한명환 각 3만원 ▷이병규 2만5천원 ▷강은진 김성묵 김태욱 류휘열 성영식 신종욱 유정자 윤덕준 이서현 이운호 이재환 이해수 장하은 천창경 각 2만원 ▷강진희 권보형 권재현 김삼수 김상근 김상일 김성옥 김우용 김진만 김태천 문병찬 박애선 박진구 박홍선 백진규 서상우 서상혁 서영의 서제원 우순화 우진숙 유승헌 이기쁨 이성우 이운대 이정훈 장문희 조영식 최경철 한정화 한지아 허영재 각 1만원 ▷이진기 유명희 조인숙 각 5천원 ▷이장윤 2천원 ▷김기만 조규범 각 1천원

▷'도원최경환신부' 30만원 ▷'대구은행석보리행원' '사랑나눔624' '주님사랑' 각 10만원 ▷'매주5만원' '재원수진' '힘내세요' 각 5만원 ▷'동차미' 3만4천원 ▷'무명인' '지원정원' 각 3만원 ▷'HONG' '예수사랑' '조성희씨께성금드림' 각 2만원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