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도청 신도시에 스탠포드호텔 연내 착공 추진

경상북도가 경북도청 신도시에 '스탠포드호텔안동'의 연내 착공을 위해 발 벗고 나섰다.

20일 경북도에 따르면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주말인 지난 16, 17일 경남 통영에서 권중갑 스탠포드호텔 그룹 회장을 만나 도청신도시 내 스탠포드호텔안동의 연내 착공에 대해 협의하면서 적극 지원을 약속했다.

미국 맨해튼에 본사를 두고 있는 스탠포드호텔 그룹은 미국(뉴욕, 시애틀, 포틀랜드), 칠레(산티아고), 파나마(파나마시티), 한국(서울, 부산, 통영)에서 호텔을 운영하고 있는 글로벌 기업이다.

도와 안동시, 스탠포드호텔코리아는 도청신도시 내 한옥형 호텔 건립을 위해 2014년 3월 투자 양해각서(MOU)를 맺었다. 이후 2016년 5월 부지매매 계약을 했고, 같은 해 10월 기공식을 가졌다. 오는 5월 부지매입 잔금을 완납하면, 소유권 이전 후 공사 착공이 가능하다.

이 도지사는 지난 1월 초 미국 투자유치 출장 마지막 날 실리콘밸리에서 열린 한인 비즈니스 간담회에서 스탠포드호텔 관계자들과 만나 장시간 호텔 건립에 관한 이야기를 나눈 바 있다.

이 도지사는 "스탠포드호텔안동이 도시의 품격을 높이고, 신도시를 활성화시키는 대표적인 시설이 될 것"이라며 "하회마을, 도산서원, 회룡포, 삼강주막 등 지역의 다양한 문화유산과 연계하고, 안동국제탈춤페스티벌, 예천세계곤충엑스포 등의 축제와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