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北 단교선언에…말레이 "北 외교관 추방, 주평양 대사관 철수"

말레이시아, '자금세탁 범죄' 北 사업가 미국에 인도
북한 "말레이시아와 단교, 미국도 대가 치를 것"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조선노동당 총비서). 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조선노동당 총비서). 연합뉴스

말레이시아 정부가 북한의 단교(斷交) 선언과 관련해 깊은 유감을 표명하며 쿠알라룸푸르 주재 북한 대사관 직원들에게 48시간 이내 떠날 것을 명령하는 맞대응 조치를 단행했다.

또 2017년 '김정남 암살 사건' 이후 사실상 폐쇄된 주평양 말레이시아 대사관의 철수를 공식 발표했다.

말레이시아 정부는 19일 오후 성명을 통해 "북한의 3월 19일 (단교) 결정에 깊은 유감을 표한다"면서 "북한의 일방적 결정은 지역의 평화, 안정, 번영을 촉진하는데 있어 부당하고, 확실히 파괴적"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번 결정은 비우호적이고, 건설적이지 못하며 상호존중 정신과 국제사회 구성원간의 우호관계를 무시했다"고 비난했다.

앞서 이날 북한 외무성은 말레이시아가 북한인 사업가 문철명(56)씨를 불법 자금세탁 등 혐의로 미국에 인도한 사건과 관련해 외교관계 단절을 선언하고, 미국에도 대가를 치를 것이라고 으름장을 놓았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