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측 '12월 북미회담 가능성' 일축…"적대정책 철회 우선"


김명길. 매일신문DB 김명길. 매일신문DB

김명길 북한 외무성 순회대사는 내달 북미 실무협상 재개 가능성에 대해 "미국이 대조선(대북) 적대시 정책을 철회할 결단을 내리지 않는 한 조미 대화는 언제 가도 열리기 힘들 것"이라고 밝혔다.

김 대사는 19일 조선중앙통신 기자와 문답에서 "우리는 스웨덴 측이 지난 10월 초 조미 실무협상 장소를 제공하고 편의를 보장해준 데 대하여 평가한다"면서도 "조미가 서로의 입장을 너무도 명백히 알고 있는 실정에서 스웨덴이 더이상 조미 대화 문제를 들고 다닐 필요는 없다고 본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또 '미국이 직접 연계하지 않고 스웨덴을 내세운 이유가 무엇이라고 생각하는가'라는 질문에 "내가 보기에는 미국 측이 우리에게 빌붙는다는 인상을 주지 않기 위해 스웨덴을 이용해먹은 것 같다"고 지적했다.

이어 "지금 조미 사이에 협상이 이루어지지 못하고 있는 것은 연락통로나 그 누구의 중재가 없어서가 아니다"라며 "우리는 스웨덴 측이 정세판단을 바로 하고 앉을 자리, 설 자리를 가려볼 것을 권고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미국은 더이상 3국을 내세우면서 조미 대화에 관심이 있는 듯이 냄새를 피우지 말아야 한다"고 역설했다.

북한은 최근 '선(先) 적대정책 철회, 후(後) 대화재개' 주장으로 대미 압박 수위를 높이고 있다.

김계관 고문은 전날 오후 5시 30분쯤 발표된 담화에서 "미국이 진정으로 우리와의 대화의 끈을 놓고 싶지 않다면 우리를 적으로 보는 적대시정책부터 철회할 결단을 내려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이날 오전 2시 20분쯤 발표된 김영철 위원장 명의 담화에서는 미국의 한미 연합공중훈련 연기 결정을 '생색내기'로 치부하며 "적대정책 철회 전까지 비핵화 협상은 꿈도 꾸지 말라"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