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일 黨 떠나는 김종인…벌써 '재등판론' 솔솔(종합)

국민의힘 새 지도체제 논의 예정…재보선 압승 땐 재추대 힘 받을 듯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5일 오후 서울 관악구 서울대입구역에서 4·7 재보선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 지원유세를 펼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5일 오후 서울 관악구 서울대입구역에서 4·7 재보선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 지원유세를 펼치고 있다. 연합뉴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4·7 재·보궐선거 다음날인 8일 자리에서 물러나겠다는 뜻을 밝혔다. 지난해 6월 취임한 지 10개월 만이다. 다만 당 일각에서 대선 국면에서 '김종인 역할론'이 나오는 터라 그가 어떠한 정치적 행보를 보일지 주목된다.

6일 정치권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8일 오전 비대위회의를 마치고 당을 떠날 계획이다. 김 위원장은 퇴임 후 가족여행 등 휴식을 취할 것으로 알려졌다.

김 위원장은 지난해 비대위원장직을 수락할 때 "이 당이 대선을 치를 만한 여건이 됐다고 생각되면 미련없이 떠나겠다"고 했다. 이번 선거 최대 관심사인 서울과 부산시장 보궐선거 판세가 6일 현재 국민의힘에 유리한 상황인 점으로 미루어 김 위원장은 '재·보선 승리=정권 교체 발판 마련'과 같은 판단을 한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국민의힘은 8일 의원총회를 열어 차기 지도체제 관련 의견을 수렴할 예정이다. 이어 12일 회의에서 새 지도부 선출을 위한 전당대회 준비위원회 구성 등을 의결할 것으로 보인다. 국민의당과 '통합 전당대회' 방식으로 치를지도 결정해야 하는 등 변수가 있지만 이르면 5월 중 새 지도부가 들어설 것으로 보인다. 이때까지 주호영 원내대표가 비대위원장 권한을 대행을 맡는다. 주 원내대표 임기는 5월 말까지다.

이런 가운데 당 일각에선 이번 선거에서 압승하면 김 위원장 재추대 움직임이 탄력을 받을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김 위원장이 당을 이끌며 중도 확장과 호남 구애 등으로 당 이미지를 개선해 선거전을 유리하게 이끈 만큼 그의 전략가적 면모가 대선 때까지 필요하다는 것.

국민의힘 소속 대구경북 한 의원은 "우리 당 초·재선 의원들은 한 번도 정상 체제를 경험해보지 못했다. 이제라도 당이 제대로 된 진용을 갖춰야 이들이 정당 정치 시스템을 배우고, 중진이 됐을 때 후배들에게 물려줄 수 있을 것"이라며 "당권 주자들 때문에라도 김 위원장이 대선 때 역할을 맡을 수는 있어도 당장 재추대 되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전망했다.

오히려 '그의 진짜 역할은 당을 떠나고부터'라는 전망도 나온다. 앞서 김 위원장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관련해 "한번 보자고 그러면 만나기는 만날 수 있을 것"이라고 언급한 바 있는 만큼 윤 전 총장과 가교 역할 등 대선에서 역할을 도모할 것이라는 시각이다.

당장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인 성일종 의원 이날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앞으로 김 위원장의 정치적 역량이나 경험이 국가를 위해 쓰이는 길이 있다면 저희가 정중하게 여러 형태로 한 번 청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라고 생각한다"며 '재등판론'의 연기를 피웠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7위

5 4 7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