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투 논란' 원종건 "영입인재 자격 반납··· 폭로 사실 아냐"

27일 전 여자친구 주장 누리꾼 "데이트폭력, 성관계 영상 강제 촬영" 주장에 누리꾼 '영입 취소' 요구
원 씨 "사실 아니다. 파렴치한 사람 몰려 참담" 주장

미투 논란 의혹이 제기된 더불어민주당 2번째 영입인재인 원종건씨가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영입인재 자격을 자진 반납하겠다고 밝힌 뒤 회견장을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미투 논란 의혹이 제기된 더불어민주당 2번째 영입인재인 원종건씨가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영입인재 자격을 자진 반납하겠다고 밝힌 뒤 회견장을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데이트폭력' 의혹이 제기된 더불어민주당 인재영입 2호 원종건(27) 씨가 민주당 21대 총선 영입인재 자격을 자진 반납하겠다고 밝혔다.

원 씨는 28일 오전 국회 기자회견에서 "민주당 21대 총선 영입인재 자격을 스스로 당에 반납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영입인재 자격을 반납한 이유로 "아무리 억울함을 토로하고 사실관계를 소명하려 해도 지루한 진실공방 자체가 부담을 드린다. 그걸 견디기 힘들다"고 설명했다.

자신에 대한 의혹 글에 대해서는 "(의혹이 나온) 자체로 죄송하다"면서도 "(글 내용은) 사실이 아니다. 허물도 많고 실수도 있었던 청춘이지만 분별 없이 살지는 않았다. 파렴치한 사람으로 몰려 참담하다"고 말해 의혹을 부인했다.

글 작성자에 대해서는 "한때 사랑했던 여성"이라며 "주장 진실 여부와 별개로 함께한 과거에 대해 이제라도 함께 고통받는 것이 책임지는 자세"라고 말했다.

지난 27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원 씨로부터 성폭행, 가스라이팅 등 데이트폭력을 당했다"는 글이 올라와 논란이 됐다.

자신을 원 씨 옛 여자친구라고 소개한 작성자는 해당 글에서 자신의 하반신에 멍이 든 사진, 원 씨와 대화한 카카오톡 갈무리 사진 등을 올리고 "원 씨가 성관계 영상을 강제 촬영했다"는 주장을 내놨다.

이날 오후 온라인에서 해당 글이 퍼지며 논란이 커지자 민주당 온라인 당원 게시판과 각종 커뮤니티 등에서는 원 씨 영입을 취소해야 한다는 요구가 잇따른 바 있다.

미투 논란 의혹이 제기된 더불어민주당 2번째 영입인재인 원종건씨가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영입인재 자격을 자진 반납하겠다고 밝힌 뒤 고개 숙여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투 논란 의혹이 제기된 더불어민주당 2번째 영입인재인 원종건씨가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영입인재 자격을 자진 반납하겠다고 밝힌 뒤 고개 숙여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