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중기의 필름통] 새영화 '리플레이' '언플랜드' '퍼스트 러브'

영화 '리플레이'의 한 장면 영화 '리플레이'의 한 장면

◆리플레이

감독: 데이비드 하인즈

출연: 조 퍼디, 앰버 루바스

 

아직 잊을 수 없는 9·11 테러. 그날의 상처를 보듬는 숱한 영화들이 만들어졌다. 2017년에 제작된 '리플레이'는 두 명의 음악인이 함께 여행을 하면서 희망을 얘기한다. LA에 머물던 무명의 뮤지션 엘리엇(조 퍼디)은 콘서트 투어에 참여하기 위해 뉴욕행 비행기를 탄다. 그런데 9·11 테러가 일어나며 모든 여객기의 운항이 정지된다. 공항에 발이 묶인 엘리엇에게 비행기에서 우연히 만난 조니(앰버 루바스)가 도움의 손길을 건넨다. 엘리엇은 병든 어머니의 간병 때문에 빨리 집으로 돌아가야 한다는 조니와 함께 캠핑카로 뉴욕까지 이동하는 긴 여정에 오른다. 우연히 만난 둘이 LA부터 뉴욕까지 14개 주를 캠핑카로 여행하는 과정을 담은 로드 무비다. 두 주인공은 실제 싱어송라이터로 처음으로 연기에 도전했다. 99분. 12세 이상 관람가

 

 

영화 '언플랜드'의 한 장면 영화 '언플랜드'의 한 장면

◆언플랜드

감독: 척 콘젤먼, 캐리 솔로몬

출연: 애슐리 브랫처, 브룩스 라이언

 

낙태 반대 단체에서 활동했던 애비 존슨의 실화를 바탕으로 했다. 낙태에 대한 기독교적인 시각이 담긴 영화다. 비영리 단체 '가족계획연맹'에서 낙태를 권하던 애비 존슨(애슐리 브래처)은 최연소 소장으로 승진까지 하며 자신의 신념을 지킨다. 낙태 경험자로서 자신과 같은 기로에 선 여성들을 돕는다는 사명감을 갖고 성실히 일한다. 그러던 어느 날 자신이 살아왔던 인생이 뒤바뀔 충격적인 사실을 목격한다. 세포 단계에 불과해 고통을 느끼지 않을 것이라 생각했던 태아가 실제 수술실에서는 살기 위해 발버둥치고 있던 것이다. 수술을 목격한 후 자신이 걸어왔던 것에 후회를 느낀다. 곧 생명을 수호하는 일에 힘쓰기로 결정한 애비 존슨은 '가족계획연맹'이 감춰왔던 실상을 폭로한다. 109분. 15세 이상 관람가

 

 

영화 '퍼스트 러브'의 한 장면 영화 '퍼스트 러브'의 한 장면

◆퍼스트 러브

감독: 미이케 다카시

출연: 쿠보타 마사타카, 코니시 사쿠라코

 

'짚의 방패'(2013), '악의 교전(2012)'을 감독한 미이케 다카시 감독의 신작이다. 제목은 첫사랑의 달달함을 연상하게 하지만, 그가 그런 영화를 만들 리 없다. 시작부터 끝까지 유혈이 낭자한 범죄물이다. 아버지의 사채를 갚고 있는 모니카(코니시 사쿠라코)는 야쿠자의 감시 아래 과거의 상처와 마약 중독에 빠져있다. 무명 복서 레오(쿠보타 마사타카)는 뇌종양 시한부를 선고받는다. 더 이상 복싱을 할 수 없는 그는 한 남성에게 쫓기던 소녀 모니카를 돕는다. 그러면서 야쿠자와 경찰의 한탕 계획 속에 빠져들고 만다. 어린 시절 아버지에게 성폭행을 당하고 환영에 시달리는 모니카에게 엮이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다. 엉뚱한 설정과 잔혹한 폭력이 가미된 킬링타임용 영화. 108분. 청소년 관람불가

관련기사

AD

연예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