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중기의 필름통] 슈퍼 히어로의 계보

마블코믹스의 '어벤져스' 마블코믹스의 '어벤져스'

지난 주 '샤잠'에 이어 이번 주에는 '헬보이'까지 등장해서 극장가에 초능력 히어로의 성찬을 벌이고 있다.

슈퍼맨, 배트맨, 스파이더맨이 고작이던 것이 아이언맨, 아쿠아맨, 토르에 데드풀, 캡틴 마블, 타노스... . 수도 없는 히어로들이 출현해서 스크린을 누비고 있다. 그 바람에 과거 람보나 코난, 코만도와 같은 생활형 액션 히어로들은 모두 짐을 사고, 초능력을 가진 슈퍼 히어로들만 극장가에 난무하고 있다.

과거 하나씩 등장하던 '맨' 들이 이제 단체로 등장해서 '어벤저스'니 '저스트스 리그'니 그룹화하고, 리메이크를 넘어 리부트, 프리퀄 등의 이름을 달고 나오니 혼란스럽기만 하다. 이 참에 슈퍼 히어로의 계보를 한번 정리해야 될 듯 싶다.

시퀄(sequel)은 원작 스토리의 뒷이야기를 그린, 말 그대로 속편이란 뜻이고, 프리퀄(prequel)은 원작의 선행 이야기를 다룬 것을 말한다. '혹성탈출:진화의 시작'은 유인원이 어떻게 지능을 가지게 된 것인지를 알려주는 '혹성탈출'의 프리퀄인 것이다.

'리부트'는 단순히 새로운 주인공을 내세운 리메이크와 달리 속편의 연속성을 뒤엎고 새롭게 구성한다는 의미다. 컴퓨터의 재시동(reboot)과 같다는 뜻이다. '배트맨'의 경우 배트맨 내면의 어두움을 강조하고, 악과 선의 세계관을 새로 구성한 크리스토퍼 놀란 감독의 '다크나이트'가 여기에 해당된다.

DC코믹스의 '저스티스 리그' DC코믹스의 '저스티스 리그'

슈퍼 히어로의 계보에는 두 집이 있다. 바로 마블 코믹스와 DC 코믹스다.

얼마 전 개봉해 히트를 친 '캡틴 마블'이 마블, 지난주에 개봉한 '샤잠'이 DC 집안 소생이다. 슈퍼 히어로의 인기에 힘을 입어 등장했지, 인기가 없었다면 여전히 만화책 속에 있었을 캐릭터들이다.

DC에는 슈퍼맨, 원더우먼, 배트맨, 아쿠아맨, 슈퍼걸, 캣우먼 등이 있고, 마블에는 아이언맨, 캡틴 아메리카, 헐크, 토르, 앤트맨,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 타노스 등이 형제로 있다. DC 집안 자녀들은 진지하고, 약간 어둡다. 영화도 스토리를 더 중시하는 편이다.

이에 비해 마블 집 형제들은 성격이 경쾌하고, 트랜드를 따르는 편이다. 영화는 스토리 보다 주인공들의 캐릭터에 치중한다.

두 집안 형제들이 큰 일이 생기면 올스타팀을 구성해 대응하는데, DC집에서는 이를 '저스티스 리그'라고 하고, 마블에서는 '어벤져스'라고 이름을 붙였다.

DC는 1937년 '디텍티브 코믹스'(Detective Comics)에서 출발했다. 1967년 영화사 워너 브라더스에 합병되면서 1978년 첫 슈퍼 히어로 영화 '슈퍼맨'과 1989년 '배트맨'이 제작돼 큰 인기를 모았다.

마블은 1939년 타임리 코믹스라는 이름으로 설립됐다가 1961년 마블 코믹스로 바뀌었다. 1986년 마블 엔터테인먼트로 개명했고, 2009년 월트 디즈니에 인수됐다. 이쯤에서 DC와 마블의 세대주가 대형 영화사인 워너와 디즈니인 것이 드러난다.

지난 달 디즈니가 20세기 폭스사를 713억달러(약 80조 6천억원)에 인수하면서 슈퍼 히어로의 계보도 변화가 생긴다. 20세기 폭스사에 소속된 슈퍼 히어로가 엑스맨, 퀵 실버, 판타스틱4, 데드풀 등이 있는데 이들이 모두 디즈니사로 주소지를 옮기게 된다. 그러면 캡틴 마블의 슈퍼 파워는 더욱 커질 것으로 보인다.

영호 '헬보이' 영호 '헬보이'

양대 산맥에 신생 조직이 하나 더 가세한다. 바로 다크호스 코믹스다. 아직 생소한 세력이다. 이 집안의 가장 큰 장남이 바로 '헬보이'다.

'헬보이'는 나치의 음모로 지옥에서 인간 세상으로 나온 악마의 혈통이다. 그러나 악을 상징하는 뿔을 스스로 잘라내고, 면도하듯 매일 갈아대면서 선의 편에 서서 악과 싸운다. 뒤늦게 태생의 비밀을 알면서 정체성의 고민에 휩싸이기도 하는 캐릭터다.

외계의 힘, 잘못된 실험, 부의 과시 등 비이상적인 힘에 의해 생겨난 슈퍼 히어로와 격을 달리한다.

다크호스 코믹스는 최근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엄브렐러 아카데미'를 제작하기도 했다. 전 세계에서 동시에 태어난 아이들이 억만장자가 수집해 입양한다. 이들은 모두 초능력자들이다. 이 아이들이 양아버지의 죽음에 얽힌 미스터리를 파헤치며 세계 멸망의 위협에 맞서는 히어로물이다. 이들 외에 '마스크' '300' '씬 시티' 등이 다크호스 코믹스가 배출한 영화들이다.

출생과 양육에 흥미로운 슈퍼 히어로 캐릭터가 하나 있으니 바로 스파이더맨이다. 스파이더맨은 소니 픽처스 집안 자식이다. 변변한 형제도 없고, 그래서 슈퍼 히어로계의 '왕따'와 같은 존재다. '어벤저스' 군단에도 포함되지 못했다.

그래서 소니가 마블 집안에 입양 보낸다. 소니가 스파이더맨을 독립적으로 제작하는 것을 포기하고 마블과 합동 제작할 것을 공식적으로 합의한 것이다. 그래서 '캡틴 아메리카:시빌 워'(2016)부터 어벤저스와 함께 출연하게 됐다.

'라이언 킹' '인어공주' 등 전통적인 애니메이션을 만들어온 디즈니가 20세기 폭스를 인수하면서 앞으로 슈퍼 히어로의 전쟁은 더욱 치열할 것으로 보인다. 흥행에 눈이 멀어 눈요깃거리만 남발하는 미국 영화판이 될 것이라는 우려도 함께 말이다.

김중기 문화공간 필름통 대표

 

관련기사

AD

연예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