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천시청태권도단 남자일반부 종합 2연패 달성

영천시청태권도단이 제53회 대통령기 전국단체대항 태권도대회에서 남자일반부 종합 2연패를 했다. 영천시 제공 영천시청태권도단이 제53회 대통령기 전국단체대항 태권도대회에서 남자일반부 종합 2연패를 했다. 영천시 제공

영천시청태권도단(감독 명재진)은 지난 1일부터 6일까지 충주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제53회 대통령기 전국단체대항 태권도대회에 참가해 남자일반부 종합 2연패를 했다. 여자일반부 출전 선수는 전원 입상했다.

5일 열린 남자부에서 최진형(54kg이하)이 결승에서 이채호(전주시청)를 8대5, 고웅재(68kg이하)는 류대한(전주시청)을 10대5로 제치고 금메달을 획득했다.

여자부에서는 김아름(62kg이하)이 강서희(제주특별자치도청)를 9대1로 이기고 금메달을 차지했다. 조혜진(49kg이하)은 은메달, 최희선(53kg이하)·정은화(62kg이하)'송미성(73kg이하)은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마지막날 남자부 이바름(87kg이하)이 결승에서 류두은(진천군청)을 14대6로 제치고 금메달을 획득해 남자일반부 종합우승을 했다.

명재진 감독이 지도상, 이바름 선수가 최우수 선수상을 수상했다.

2019년도 국가대표선수 선발예선대회와 겸해 열린 이번 대회 입상자들에게는 국가대표 1차 선발전 출전권이 부여된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13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