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CHECK] 두 번째 엔딩

두 번째 엔딩 / 김려령 외 지음 / 창비 펴냄

두 번째 엔딩 / 김려령 외 지음 / 창비 펴냄 두 번째 엔딩 / 김려령 외 지음 / 창비 펴냄

창비청소년문학상 수상작품 등 독자의 사랑을 받은 청소년소설 8편이 뒷이야기 형태로 출간됐다. 영화나 드라마의 속편 혹은 외전으로 보면 얼추 맞다. 창비청소년문학 100권을 기념해 기획된 것으로 작가 8명이 앤솔로지 형태로 낸 '뒷이야기 소설집'이다.

김려령의 '우아한 거짓말', 배미주의 '싱커', 이현의 '1945, 철원'과 '그 여름의 서울', 김중미의 '모두 깜언', 손원평의 '아몬드', 구병모의 '버드 스트라이크', 이희영의 '페인트', 백온유의 '유원'을 기본으로 한 뒷이야기들이 각각 다른 제목으로 실렸다.

전작에서 주연이 아니었던 인물이 이야기를 풀어낸다. 주인공의 언니, 친구, 아버지를 비롯해 사건의 목격자, 그것도 아니면 새로운 주인공 등의 시선으로 이야기가 진행된다. 320쪽. 1만3천원

관련기사

AD

문화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