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 체크1] 늦귀

서상만 지음 / 책만드는집 펴냄

늦귀 늦귀

 

이 시집에는 표제 시 '늦귀'를 비롯한 82편의 시가 담겨 있다.

서 시인은 마음을 움직여 시로 드러내는 과정에 충실한 시인이다. 시와 삶을 분리하지 않는다. 시는 팔순을 바라보는 그의 마음을 대변한다. 저자는 시인의 말에서 "나는 절필하지 않으려/지금껏 살아 있다//가물대는/ 저, 노란 불빛/신과의 면회도//팔질(八耊)이 가까우니/겨우, 알 듯도 하여서"라고 말했다.

구모룡 문학평론가는 "서 시인의 시는 노경의 청담(淸淡)을 지향한다. 오래도록 마음속에 품어온 유년의 푸른빛이 노년의 맑음으로 생성하고 있다. 그는 이미 저항과 체념 사이의 노년을 넘어서 유기적인 생명의 흐름을 체화했다. 몸의 질량을 이겨내고 삶과 사물을 민활하게 공감한다. 머무르면서 기다리는 시간은 이제 자신의 것이 되었다"고 평했다.

포항 호미곶 출신인 저자는 1982년 '한국문학' 신인상 당선으로 등단했다. 시집으로 '시간의 사금파리', '그림자를 태우다', '모래알로 울다', '적소'(謫所), '백동나비', '분월포'(芬月浦), '노을 밥상', '사춘'(思春), 동시집으로 '너, 정말 까불래?', '꼬마 파도의 외출', '할아버지, 자꾸자꾸 져줄게요' 등이 있다. 152쪽, 1만원.

관련기사

AD

문화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