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한 폐렴' 국내 네번째 확진자 발생…55세 韓 남성

중국 우한시 방문 후 20일 귀국…25일 38도 고열·근육통, 자진신고

정세균 국무총리가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에 대응하기 위해 27일 오전 서울 보라매병원을 방문해 선별진료소에서 준비상황을 보고 받고 있다.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에 대응하기 위해 27일 오전 서울 보라매병원을 방문해 선별진료소에서 준비상황을 보고 받고 있다. 연합뉴스

국내에서 우한 폐렴(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네번째 확진환자가 발생했다.

27일 오전 질병관리본부는 중국 우한시를 방문했다가 20일 귀국한 55세 한국인 남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으로 확진됐다고 밝혔다.

이 환자는 21일 감기 증세로 국내 의료기관에서 진료를 받았고, 25일 고열(38℃)과 근육통으로 인해 다시 의료기관을 방문, 보건소에 신고돼 능동감시를 받았다.

26일 근육통이 악화해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폐렴 진단을 받고 조사대상 유증상자로 분류됐으며, 국가지정입원치료병상(분당 서울대병원)으로 격리된 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검사를 받았고 27일 오전 검사 결과 국내 네번째 감염 환자로 확진됐다.

 

 

관련기사

AD

라이프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8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