잦은 설사 증상 과민성대장증후군 치료, 장 기능문제 해결 중요

김지은 원장 김지은 원장

설사 증상이 나타나면 지사제를 사용하곤 한다. 단번에 설사가 사라진다는 이유에서 관심을 가질 수 있지만, 단순히 설사를 멈추는 것보다는 상태를 효과적으로 파악해서 원인을 제거하는 것이 재발을 막는 데에도 도움을 준다.

한방에서는 설사를 치료하는데 있어서 설사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유형, 원인, 증상에 따라 세분화해 접근해야 한다고 강조한다. 원인요소를 제거하고 면역기능을 높여주어 몸이 스스로 증상을 치유할 수 있게끔 해야 한다는 것이다.

특히 잦은 설사의 대표적인 원인 중에 하나인 과민성대장증후군은 지사제만으로 해결하는 것이 아니라 장의 기능문제를 해결해야 할 필요가 있다.

위편장쾌 네트워크 한의원 영등포점 김지은 원장은 "과민성대장증후군은 증상의 경감을 위한 대처보다는 재발이 자주 되고 치료가 쉽지 않은 증상이기에 장 운동기능의 문제를 해결하고, 정상적으로 회복 시켜주는 것에 주력할 필요가 있다. 문제가 되는 장의 기능을 파악하는 것을 시작으로 장의 상태를 효과적으로 확인하고 다양한 증상에 따른 치료를 진행할 수 있다면 과민성대장증후군 재발에서 벗어나는 것도 불가능한 것은 아니다."고 조언했다.

이어 "기능검사인 위장공능검사 등을 통해 환자의 위장의 상태를 정상인과 비교해 근본 원인을 찾아야 치료에 도움을 준다. 특히 위장의 움직임이 원활한지, 위나 장을 지배하는 부교감신경의 기능이 양호한지, 위나 장의 수축 팽창이 정상적으로 잘 이루어지는지 등을 파악할 필요가 있다. 정확한 원인 진단이 이뤄졌다면 장의 기능을 정상화시켜주는 치료가 진행된다."고 전했다.

한방에서는 진단 후 장위탕 등의 한약처방을 통해 잦은 설사와 변비, 복통, 복부팽만감, 배에서 물소리 등이 나타나는 과민성대장증후군 치료에 나선다. 장의 기능문제를 향상 시키는데 도움주는 경락신경자극술이나 침 뜸 약침 등도 적용한다. 다만 환자의 원인과 증상, 체질에 따른 약재를 가감한 정확한 처방이 가능해야 효과적인 치료가 이뤄질 수 있다.

김 원장은 "과민성대장증후군 설사 문제에 있어서 원인을 제거하는 치료도 중요하지만 재발 방지를 위한 생활 관리도 함께 진행해야 한다. 의료진의 안내에 따라 식습관, 생활습관을 개선할 수 있다면 재발을 막는 것은 물론 원인을 알 수 없다고 느꼈던 과민성대장증후군 증상으로 나타나는 잦은 설사 문제를 효과적으로 멈추는데 도움을 줄 수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라이프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