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 기안84 '복학왕' 여혐 논란 "부적절한 묘사, 죄송하다"

기안84 '복학왕' 논란의 장면. 네이버웹툰 캡처 기안84 '복학왕' 논란의 장면. 네이버웹툰 캡처

웹툰 작가 겸 방송인 기안84가 웹툰 '복학왕'의 '여혐' 논란에 대해 13일 사과했다. 기안84는 "작품에서의 부적절한 묘사로 다시금 심려를 끼쳐드려 정말 죄송하다"고 했다.

이어 "더 많이 고민하고 원고작업을 했어야 했는데, 불쾌감을 드려 독자 여러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많은 분들이 관심 가져주시는 만큼, 원고 내 크고 작은 표현에 더욱 주의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기안84는 '복학왕' 303~304화 '광어인간' 편에서 '여혐'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해당 내용은 여성 인물 봉지은은 대학 선배 우기명의 인맥으로 대기업 아쿠아리움 인턴으로 입사하는 에피소드에서 시작된다. 봉지은은 인턴 생활에서 바닥이 축축해질 때까지 가습기를 틀거나, 보고서를 메모장에 쓰거나, 사무실에서 딴짓을 하는 등 무능한 모습을 지속적으로 보인다. 봉지은은 사람들로부터 "회사 급이 떨어진다"는 소리를 듣는 등 인턴에서 정직원으로 전환될 가능성이 낮아보인다.

하지만 봉지은은 결국 인턴에서 정직원으로 전환된다. 봉지은이 마지막 회식자리에서 배 위에 얹은 커다란 조개를 길쭉한 돌로 깨부시는 장면을 팀장이 봤기 때문이다. '열심히 한다고 되는 게 아니다. 학벌이나 스펙, 노력 같은 레벨의 것이 아닌… 그녀의 세포 자체가 업무를 원하고 있었다'는 문장이 나오고 봉지은은 결국 최종합격을 한다. 이후 봉지은은 팀장과 교제하는 사이로 그려지기도 한다.

이를 두고 일부 독자들 사이에서 이 장면의 메시지는 무능한 여성이 남성 상사와의 성관계를 대가로 정직원에 채용됐다는 내용이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웹툰 베스트 댓글에는 문제의 조개 장면을 비판하는 댓글이 여럿 달렸다.

이와 관련 기안84는 일부 내용을 수정했다. 네이버웹툰 측도 "향후 작품으로 다뤄지는 다양한 사안들에 대해 작가님과 함께 더욱 주의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다음은 기안84가 올린 전문.

안녕하세요. 기안84입니다.

작품에서의 부적절한 묘사로 다시금 심려를 끼쳐드려 정말 죄송합니다.

지난 회차에서 일자리를 구하기 힘든 봉지은이 귀여움으로 승부를 본다는 설정을 추가하면서, 이런 사회를 개그스럽게 풍자할 수 있는 장면을 고민하다가 귀여운 수달로 그려보게 되었습니다.

특히 수달이 조개를 깨서 먹을 것을 얻는 모습을 식당 의자를 제끼고 봉지은이 물에 떠 있는 수달로 겹쳐지게 표현해보자고 했는데 이 장면에 대해 깊게 고민하지 못했던 것 같습니다.

또 캐릭터가 귀여움이나 상사와 연애해서 취직한다는 내용도 독자분들의 지적을 살펴보고 대사와 그림도 추가 수정하였습니다.

더 많이 고민하고 원고작업을 했어야 했는데, 불쾌감을 드려 독자 여러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많은 분들이 관심 가져주시는 만큼, 원고 내 크고 작은 표현에 더욱 주의하도록 하겠습니다.

관련기사

AD

라이프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