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정부, 도쿄올림픽 개회식 '2만명 입장 상한' 검토

취재진이 20일 일본 도쿄올림픽·패럴림픽에 쓰일 올림픽 빌리지에서 미디어투어를 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취재진이 20일 일본 도쿄올림픽·패럴림픽에 쓰일 올림픽 빌리지에서 미디어투어를 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개막이 한 달여 앞으로 다가온 도쿄올림픽·패럴림픽 경기에 자국 관중을 들이는 문제를 놓고 일본 내 반대 여론이 거센 가운데 개회식 입장 인원이 최다 2만명까지 허용될 것으로 보인다.

20일 일본 NNN방송에 따르면 일본 정부와 대회 조직위원회는 내달 23일 신주쿠(新宿) 국립경기장에서 예정된 도쿄올림픽 개회식에 2만명까지 입장토록 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그간 대회 조직위는 관중 상한을 일본 정부의 코로나19 방역대책에 맞춰 각 경기장 정원의 50% 이내에서 최다 1만명까지 인정하는 것을 검토해 왔는데, 개회식에 한해 이를 2만명으로 늘린다는 것이다.

NNN방송은 지금까지 개회식 입장 인원이 스폰서 등 대회 관계자 1만500명, 국제올림픽위원회(IOC)와 국회의원 등 행사 관계자 7천300명, 일반 티켓 9천300명 등 국립경기장 수용 정원(6만8천명)의 40% 정도인 2만7천여명으로 계획돼 있었다며 이를 더 줄여 입장객을 총 2만명 이내로 조정한다는 방침이라고 전했다. 일본 정부와 대회 조직위는 21일 개최 도시인 도쿄도(都)와 IOC, 국제패럴림픽위원회(IPC)가 참여하는 5자 회의에서 국내 관중 입장 허용 여부와 수용 규모를 결정할 예정이다.

일본 국내에선 관중을 넣고 올림픽 경기를 여는 것에 반대하는 목소리가 더 크지만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는 코로나19를 한층 더 확산시킬 수 있다는 전문가들의 조언에도 불구하고 유관중 개최에 집착하고 있다. 마이니치신문이 19일 전국 18세 이상 유권자 1천117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전화 여론조사에서 유관중 개최에 대해 22%만 지지했고, 31%는 무관중으로 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