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올림픽 관중 상한 1만명 검토

21일 도쿄도와 IOC 등 5자 회담서 관중 상한 공식 결정
감염증 전문가 "무관중 개최가 가장 위험 적어" 제안

일본 도쿄올림픽·패럴림픽 개막식이 열리는 신국립경기장에서 인부들이 지난 2일 안내판을 붙이고 있다. AP·연합뉴스 일본 도쿄올림픽·패럴림픽 개막식이 열리는 신국립경기장에서 인부들이 지난 2일 안내판을 붙이고 있다. AP·연합뉴스

일본 정부가 도쿄올림픽·패럴림픽 관중 상한선을 1만명으로 정하는 방향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교도통신이 17일 보도했다. 일본 정부와 도쿄도(東京都), 도쿄올림픽·패럴림픽 조직위원회, 국제올림픽위원회(IOC), 국제패럴림픽위원회(IPC)는 오는 21일 5자 회담을 열고 관중 상한을 공식 결정한다.

앞서 일본 정부에 코로나19 대책을 자문하는 분과회는 긴급사태 등이 해제된 지역에서 대규모 이벤트 인원 제한에 대해 '단계적 완화 조치로 1만명을 상한으로 설정한다'는 정부의 방침을 전날 승인했다. 코로나19 긴급사태나 긴급사태 전 단계인 '만연방지 등 중점조치'(이하 중점조치)가 해제된 지역에서 열리는 스포츠대회는 정원 50% 이내이면 1만명까지 수용할 수 있게 된다. 일본 정부는 도쿄올림픽 관중 상한에도 이를 기준으로 정할 태세라고 교도통신은 전했다.

올림픽 개최 도시인 도쿄도(東京都)를 포함해 일본 내 10개 광역지방자치단체에는 현재 코로나19 긴급사태가 발령돼 있다. 이 가운데 오키나와(沖繩)현을 제외한 9개 광역지자체에선 21일 발령이 해제되나 도쿄도 등 7개 광역지자체에는 다음달 11일까지 중점조치가 적용된다. 긴급사태와 중점조치가 모두 해제된 상황에서 다음달 23일 도쿄올림픽이 개최되면 개막식이 열리는 신국립경기장은 정원 절반인 3만4천명까지 수용할 수 있게 된다.

마이니치에 따르면 일본 정부 내에서도 너무 많은 관중을 수용하면 곤란하다는 평가가 나와 7월 이후 긴급사태와 중점조치가 해제된 지역에 대해선 1개월 정도 관중 1만명을 상한으로 하는 경과조치를 도입하기로 했다. 조직위 간부는 마이니치에 "5자 회담에서도 (일본) 정부의 방침이 추인될 것"이라고 도쿄올림픽·패럴림픽 관중 상한이 1만명으로 결정될 가능성을 시사했다.

한편 오미 시게루(尾身茂) 회장 등 감염증 전문가로 구성된 분과회는 코로나19 감염 확산을 막기 위해선 무관중 개최가 가장 위험이 적다고 정부에 제안할 것으로 알려졌다. 관중을 들일 경우 현행 대규모 이벤트 인원 제한보다 엄격한 기준을 적용해야 한다는 내용도 제안에 포함될 것이라고 NHK는 보도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7위

5 4 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완독률이 좋은 기사